“수원시 노동정책,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
수원시·베트남 하이즈엉성 노동단체 대표단, 정책교류 위한 간담회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시의 국제자매도시인 베트남 하이즈엉성의 노동단체 대표단이 지난 15일 수원시청을 방문해 노동정책을 비롯한 정책교류 방안을 논의했다.

 

▲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오른쪽 6번째)·메이 쑤어 안 하이즈엉성 노총 의장(왼쪽 5번째)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이번 교류는 수원시와 하이즈엉성이 201310월 체결한 우호도시 교류협약에 따른 것이다. 협약 이후 매년 양 도시 대표단이 상호 방문하고 있다.

 

이날 원영덕 수원시 경제정책국장, 한국노총 수원지역본부 관계자와 메이 쑤어 안 하이즈엉성 노총 의장 등으로 구성된 하이즈엉성 대표단(5)은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간담회를 열었다.

 

원영덕 경제정책국장은 수원시는 지난 1월 전국 지자체에서 유일하게 노동정책과를 신설·운영하는 등 노사 화합을 목표로 다양한 노동정책을 전개하고 있다수원시의 경험을 하이즈엉성과 적극적으로 공유하고, 양 도시의 15년 우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이 쑤어 안 의장은 하이즈엉성도 노사 화합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다면서 “2020년에도 수원시와 노동정책·문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교류가 이어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아름답고 관광자원이 뛰어난 하이즈엉성에 언제든 방문해 달라고 말했다.

 

지난 14일 수원을 찾아 한국노총 수원지부·삼성전자 등을 방문한 하이즈엉성 대표단은 19일까지 한국에 머무를 예정이다.

 

대표단은 한국노총 제주본부·택시노련(택시노동조합연맹) 제주본부 등을 방문하고 일정을 마무리한다.

 

수원시와 하이즈엉성은 20047월 자매결연을 하고, 201310월에는 우호도시 교류협약을 체결했다. 문화·체육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를 이어왔다.

 

지난 2월에는 자매결연 15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수원시-베트남 하이즈엉성 교류·협력 계획(2019~2022)’ 실행 협약을 체결하고, 지속가능발전 경제 문화예술 스포츠 학생 교류 지방 외교 등 6개 분야에서 교류·협력을 약속한 바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10/16 [08:3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노동정책, 적극적으로 공유하겠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