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고용노동부, 이동식 크레인·고소작업대 합동감찰 실시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해체로 인한 추락사고 우려 등 집중 감독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10/10 [20:00]

경기도-고용노동부, 이동식 크레인·고소작업대 합동감찰 실시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해체로 인한 추락사고 우려 등 집중 감독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10/10 [20:00]

경기도는 이동식크레인 및 고소작업대(차량탑재형)의 안전무시 관행을 없애고, 추락재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지난 1일부터 고용노동부와 합동으로 감찰을 실시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 이동식 크레인 불법탑승설비 부착 여부     © 경기도안전특별점검단



이번 감찰은 안전분야의 고질적 안전부패에 대응하기 위해 고용노동부 경기지청과 함께 관내 31개 시·군의 건설공사장 중 위험 요인이 있는 표본을 추출해 진행중이다.

▲ 고소작업대 안전난간 상태 확인     © 경기도안전특별점검단

 

합동 감찰에서는 고소작업대 안전 난간 해체 이동식크레인에 탑승설비 부착으로 인한 추락사고 우려에 대해 집중적으로 살펴볼 예정이다.

도는 이달 25일까지 진행되는 합동감찰이후에도 건설공사장 안전무시 관행 전반에 대해 도 자체적으로 감찰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대희 경기도 안전특별점검단장은 고소장비 관련한 사고는 최소한의 규정만 준수해도 충분히 막을 수 있는데도 추락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계속하여 발생하고 있어 안타깝다유사한 사례가 재발되지 않도록 사전 홍보와 감찰을 병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 집계에 따르면 도내 이동식크레인과 고소작업대관련 사고는 2014년 이후 192건이며 사망자는 42명이다.

▲ 道 내 고소작업장비 사고 현황(이동식크레인)※ 최근 사례 : 이천 추락 사망사고(`19.5.2), 화성 끼임 사망사고(`19.1.4),     © 경기도안전특별점검단

 

▲ 道 내 고소작업장비 사고 현황(고소작업대) ※ 최근 사례 : 이천 추락 사망사고(`19.5.2), 화성 끼임 사망사고(`19.1.4),     © 경기도안전특별점검단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