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10월 첫발‥2022년까지 6천명 양성
2019년도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추진‥10월부터 교육생 모집
김영아 기자
광고

민선7기 경기도가 안전하고 공정한 건설노동현장 조성을 위해 추진하는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이 첫 발을 내딛는다.

▲ 경기도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 경기도

 

경기도는 도내 13개 교육훈련 기관과 함께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을 추진, 올해 10월부터 교육생을 모집한다고 30일 밝혔다.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은 붕괴위기에 놓인 건설산업에 양질의 일자리를 만들고 새로운 활기를 불어넣고자 지난 5월 경기도가 수립·발표한 새로운 경기 좋은 건설일자리종합계획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사업이다.

숙련인력 부족으로 안전사고 발생 및 품질저하를 겪고 있는 건설현장을 위해 다양한 도내 교육 인프라를 활용해 숙련 건설인력을 육성, 현장실습 및 취업지원을 통해 건설 분야 일자리를 창출하는데 중점을 뒀다.

올해는 경민대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 등 도내 13개 교육훈련기관에서 460명의 교육생을 선정, 올해 10월부터 내년 2월까지 각 기관별 일정에 따라 2~3개월 과정으로 교육이 운영될 예정이다.

광주, 부천, 성남, 수원, 시흥, 안산, 안양, 의정부 지역에 경기도가 지정한 13개 전문교육훈련기관이 있으며, 각 기관별로타일, 건축목공, 철근, 도장방수, 설비, 용접, 조적, 미장, 배관 과목을 교육한다.

교육비는 무료이며, 훈련참여에 따른 교육생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하루에 6시간(야간과정 13시간) 이상 훈련을 이수한 교육생에게는 월 20일 기준 40만원의 훈련수당을 지급한다(1일 기준 주간 2만원, 야간 1만원).

또한 실제 공사현장에서 최대 1개월의 실습 기회도 주어지며, 현장실습 기간에는 경기도 생활임금 기준으로 급여도 지급된다.

건설 분야 취업을 희망하는 만 18세 이상 경기도민이면 누구나 참여 신청이 가능하며, 기관을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로 신청하면 된다. 접수기간은 훈련기관별로 다르다.

도는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총 6천명의 숙련 건설인력을 육성하고, 노동환경 개선, 고용안정성 확보, 안전한 작업환경 구축 등을 추진해 공정하고 안전한 건설현장과 좋은 건설일자리를 만드는데 노력할 방침이다.

임병주 일자리경제정책과장은 경기도의 숙련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은 자격증 취득 위주의 교육이 아닌 현장에서 바로 활용 가능한 현장맞춤형 교육으로 진행될 예정이라며 교육생들의 숙련도 및 현장적응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교육훈련 관련 사항은 경기도청 홈페이지(www.gg.go.kr) 일자리정보 또는 경기도일자리재단 일자리플랫폼 잡아바(www.jobaba.net)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30 [19:3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숙련 건설기능인력 양성사업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