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신진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 <신진X미술관> 개최
신진 국악 실험 무대 확대와 신진 예술가 성장을 위한 무대
김영아 기자
광고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관장 김찬동)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이사장 정성숙)과 함께 신진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 <신진×미술관>105() 오후 2, 5시 총 2회에 걸쳐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에서 개최한다.

 

▲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신진 예술가 지원 프로젝트 <신진X미술관> 개최     ©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의 대표적인 미래인재 육성사업인 신진국악실험무대를 통해 발굴된 신진 예술단체인 앙상블 본이아람 멘토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의 정조를 주제로 한 기획전 : 판타스틱 시티와 연계한 공연이 전시장에서 펼친다.

 

이번 프로그램은 왕릉(王陵)의 형식을 반영한 : 판타스틱 시티의 전시 구성에 맞춘 총 6개의 곡으로 구성되어 있다. 조선 선비들이 즐겼던 풍류음악과 백성의 삶이 녹아 있는 무속음악’, 그리고 현대를 살아가는 생활 속의 음향을 새롭게 가공한 사운드까지 정조의 이상을 음악적으로 재해석해 들려준다. 특히 관람객은 전시장 내에서 작품, 음악을 한 공간에서 감상할 수 있어 전시의 주제인 정조와 수원화성을 새롭게 사유할 수 있다.

먼저 2층 전시실에서는 정조가 살고자 했던 세상을 소리(정가)와 거문고로 표현한 <>, 아버지 사도세자의 비극적인 죽음과 그와 관련된 정조대왕의 사고와 정신을 타악, 아쟁, 철가야금으로 표현하는 <>이 펼쳐진다. 이후 새 시대를 꿈꾸며 나아가는 모습을 타악, 해금, 거문고, 가야금으로 연주하며 정조대왕의 묘호인 바를 정자를 타이틀로 한 <> 연주된다. 그리고 혜경궁 홍씨의 목소리로 정조의 두려움과 혁명에 대한 반대의 움직임을 표현한 <>이 이어진다.

 

이후 1층 전시실로 이동하여 이상을 향해 나아가기 위한 발판 마련한다는 내용을 전자음향, 아쟁, 꽹과리, 무용으로 표현하는 <>이 연주된다. 마지막으로 전시장 중앙 작품을 둘러싸고 정조가 원하던 이상의 집약체인 수원화성을 향한 행궁과 축제를 소리(정가), 타악(구음), 해금, 아쟁, 가야금, 무용으로 악가무 한판을 벌리는 <>을 마지막으로 모든 공연은 마무리 된다.

 

시각예술 기관인 미술관과 전통예술 공연의 융합으로 신진 예술가들에게는 자신의 예술 세계를 다질 장으로 관객에게는 이색

공연으로 색다른 감흥을 깨우는 기회가 될 것이다.

 

이번 <신진X미술관>은 지난 915() 백남준아트센터를 시작으로 105()에는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그리고 1026() 영은미술관에서 진행된다.

 

프로그램 참가는 무료이며 925()부터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누리집(www.kotpa.org)에서 사전 신청을 통해 회당 80명씩 총 160명 참여 가능하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28 [00:3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