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시의회, 생태체험관 목적 오산버드파크 2개 심의위 조건부승인 불구 급속 건축허가 유감표명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9/09/25 [16:34]

오산시의회, 생태체험관 목적 오산버드파크 2개 심의위 조건부승인 불구 급속 건축허가 유감표명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9/09/25 [16:34]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지난 23일 오산버드파크 건립관련 건축허가 보류요청을 위한 기자회견을 한 지 단 이틀만에 건축허가가 승인된 것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는 지난 23일 오산버드파크 건립관련 건축허가 보류요청을 위한 기자회견을 한 지 단 이틀만에 건축허가가 승인된 것에 매우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 오산시의회

 

오산시청사 2층 상층부부터 4층까지 건립될 생태체험관 목적 ()오산버드파크를 위한 건축허가가 속전속결로 난 것에 대해 7명의 전 의원들이 강한 유감을 표명한 것인데 이는 23만 시민과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회를 무시한 것으로서 조건부 의결 보완조치계획 및 의결도 없이 건축허가를 낸 시장과 관계부서장은 해명과 시민이 납득할 수 있는 일련의 모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할 것을 촉구했다.

 

건축허가 보류요청건은 시의회에서 지난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와 23일 경관(공공디자인)위원회가 지적한 교통성 검토에서 주차장 부족 등 지적된 문제점에 대한 조치계획에 검토결과를 차분히 시민과 공유하고 의회와도 협의가 필요한 사안은 시간을 두고 해야할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건축허가심의위원회 개최 이전에 우선 진행되는 2개 심의위원회 결과가 조건부 의결 상태임에도 건축허가가 승인되었음은 차후 예산이나 공유재산관리 심의 등 부족한 주차공간 확보에 대해 시예산이 추가로 책정될 경우 문제가 될 수 있음을 지적한 부분도 간과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이를 두고 명확한 계획을 수립하지 않고는 건축허가가 나서는 안 될 사안임에도 건축허가를 냈다는 것은 불신행정이 될 것임을 염려하는 바, 지금에라도 건축허가가 난 본 사안을 주차장 문제로 조건부 허가가 된 2개 심의위원회 결과를 토대로 시장이 당연히 직권취소를 해야함을 촉구하고 있다.

 

23일 오후 시의원 전원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성명서를 내고 18일 도시건축공동위원회가 시청사가 아닌 별도의 부지에 계획하는 방안 재검토, 주차문제 해결방안 필요 등 9개 문제점을 제시하면서 조건부 승인한 것과 23일 경관(공공디자인)위원회가 지적한 교통성 검토에서 주차장 부족, 환경영향평가 미실시, 입장료 과다 책정, 자이언트 트리 브릿지를 피난구로 사용하는 문제 등 여러 문제점을 제시하고 조건부 의결이 된 건에 대하여 이들 문제점에 대한 대안이 마련될 때까지 건축허가를 연기하라고 촉구했었다.

 

이와 같이 시민들의 반대와 관련 위원회의 문제점에 대한 대안 마련 요구가 있었음에도 집행부에서는 이에 대한 진중한 고민도 없이 경관위원회가 개최된 당일 오후에 마치 준비하고 있었던 것처럼 즉각적으로 생태체험관에 대한 건축 허가를 내어주려고 하고 있다며 이는 23만 오산시민의 의견을 무시하고 시민을 대표하고 집행부와 협력과 동반, 견제의 기관인 오산시의회 또한 무시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라 강조했었다. 아울러 오산시의회는 오산시장에게 오산시 생태체험관에 대한 건축 허가를 낸 것에 대하여 전결권이 과장으로 되어 있기는 하지만 시장의 의중이 포함된 사업인만큼 속전속결로 허가를 낸 것에 대하여 차후 주차장확보 및 기타 시가 추가로 예산을 올리는 것에 대해서는 꼼꼼히 살펴서 행정적 절차의 뒤바뀐 사안은 시민들에게 공개적으로 적극적으로 알리고 투명한 행정이 되도록 하나하나 엄중히 밝힐 것을 피력했다.

 

한편 오산버드파크 측은 지난 5월 건축허가 신청서를 오산시에 제출하여 접수를 마친 상태였으며, 오산시 주민들의 오산시청사 2층 옥상위 오산버드파크 건립 반발 및 행정절차상의 몇몇 문제점으로 인하여 건축허가가 나기까지 여러 난관에 부딪힌 것으로 보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PHOTO
1/23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