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국립생물자원관, 수원천 일원에 쥐방울덩굴, 털부처꽃 등 심어
수원천에 쥐방울덩굴 심어 꼬리명주나비 부른다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시가 국립생물자원관과 협력해 증식한 쥐방울덩굴 200여 본과 자생종 503일 수원천변에 심었다.

 

▲ 수원시 공직자, 국립생물자원관·생태조경협회 관계자, 시민 등이 수원천변에서 쥐방울덩굴을 심고 있다.     © 수원시

 

이범선 수원시 환경국장, 국립생물자원관·생태조경협회 관계자, 시민 등 20여 명은 이날 수원천 지동교와 영동교 사이에 쥐방울덩굴 200여 본과 자생종(털부처꽃·꿀풀·범부채) 50여 본을 심었다.

 

쥐방울덩굴은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의 유일한 먹이식물로 주로 하천 주변에 서식한다. 여러해살이 덩굴식물로 길이는 1~5m이고, 꽃은 7~8월에 피는데 꽃잎은 없다. 꼬리명주나비의 유충이 쥐방울덩굴의 잎을 먹고 살기 때문에 꼬리명주나비에게 꼭 필요한 식물이다.

 

수원시와 국립생물자원관은 2016년부터 야생식물 자원화, 자생식물 보호, 칠보치마 복원 등에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

 

지난 20168, 국립생물자원관이 수원시에 야생생물 보존과 활용을 위한 협력사업을 제안한 이후 두 기관은 20175야생식물 자원화와 칠보치마 복원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7월에는 생물서식지 조성 사업의 하나로 쥐방울덩굴 500여 본을 수원천변에 이식한 바 있다.

 

▲ 참여자들이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 환경정책과 관계자는 멸종 우려 보호종인 꼬리명주나비가 수원천에 살 수 있도록 쥐방울덩굴을 관리할 것이라며 국립생물자원관과 지속해서 협력해 야생생물을 보존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9/03 [21:2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국립생물자원관, 수원천 일원에 쥐방울덩굴, 털부처꽃 등 심어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