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할미산성 사적 지정 위해 학술 심포지엄 개최
30일 경기도박물관서…문화재적 가치와 위상 논의
김영아 기자
광고

용인시는 할미산성의 문화재적 가치와 위상을 논의하기 위한 학술 심포지엄을 30일 경기도박물관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 할미산성 학술 심포지엄 포스터     © 용인시

 

6세기 신라의 한강유역 진출과정과 경로를 밝히는데 중요한 증거가 되는 할미산성을 경기도기념물에서 국가지정문화재로 승격하기 위해서다.

 

시와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가 공동을 주최하는 이날 심포지엄에는 할미산성의 가치를 규명하는 데 관심있는 시민, 학생, 연구자 등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김재홍 한국문화유산연구센터장이 진행을 맡은 이 심포지엄에선 심광주 토지주택박물관 전문위원이 용인 할미산성의 역사적 의미와 구조적 특징을 주제로, 정의도 한국문물연구원장이 용인 할미산성의 제의유구 및 유물에 대한 검토를 주제로 각각 발표한다.

 

또 황보경 세종대박물관 학예연구사가 용인 할미산성과 주변 신라유적과의 관계 검토, 서영일 한백문화재연구원장이 용인 할미산성의 사적으로서의 가치와 위상을 발표한다.

 

종합토론은 차용걸 충북대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았고 윤성호 광진구 학예연구사, 채미하 고려대 동아시아문화교류연구소 연구교수, 박성현 계명대 사학과 교수, 김병희 한성문화재연구연장 등이 참여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학술대회는 할미산성의 역사적 학술적 가치를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며 이를 통해 사적 지정을 뒷받침하고 향후 할미산성 복원 정비와 활용방안 모색에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는 지난 2011~20155회에 걸친 발굴조사로 이 성이 삼국시대 신라가 한강유역으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축조한 성곽가운데 가장 오래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651m 둘레의 성곽에 집터, 집수시설 등을 갖춘 전략적 요충지일 뿐 아니라 중앙부를 따라 건물지 3기를 배치해 군사 행정 목적의 다른 산성들과 달리 제의적 기능을 했을 것으로 평가된다.

 

처인구 포곡읍 마성리 산41번지 일원의 할미산성은 지난 2007년 경기도 기념물 215호로 지정됐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8 [17:4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시, 할미산성 사적 지정 위해 학술 심포지엄 개최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