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경기미’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가 대부분”
청량고추도 로열티 지불, 토종채소는 미래 농업의 경쟁력
김철민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은 지난 24(),수원시 탑동시민농장에서 열린 “2019 가을 토종배추 모종과 김장채소 씨앗나눔 행사에 참석해 축하했다.

▲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경기미’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가 대부분”     © 경기도의회

 

안 부의장은 경기도를 대표하는 농산물인 경기미64%가 외래품종으로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이외에도 청량고추와 같은 토종품종의 해외 매각으로 인해, 농산물 재배를 위해 해외에 지불하는 로열티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도민들과 나누는모종과 씨앗은 경기도농업기술원에서 수집하고 선별한 토종채소라고 말하며, “구억배추, 무릉배추, 게걸무, 뿌리갓 등 명칭이 다소 생소할 수 있지만, 토종채소는 오랜기간 우리 토양과 입맛에 적응한 건강한 먹거리라고 강조했다.

▲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경기미’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가 대부분”     © 경기도의회

 

또한 안 부의장은 최근 도시텃밭은 도심 속 휴식처는 물론 건강한 먹거리의 좋은 교육현장이 되고 있다.”면서, “다가오는 겨울은 직접 재배한 토종 채소로 담근 김치를 통해 이웃간에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일본 경제침략은 IT와 같은 과학기술, 제조업 뿐 아니라 대한민국의 근간인 농축산업, 해양산업에도 뿌리깊이 잠식해 있다. 이번 기회에 경기도의회는 참드림과 같은 고품질 토종종자 개발과 보급 활성화를 통해 경기도의 미래농업을 도민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 나가겠다. ”고 밝혔다.

▲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경기미’ 일본품종인 고시히까리가 대부분”     © 경기도의회

 

이번 행사는 씨앗도서관협의회(박영재 대표), 경기도농업기술원(김석철 원장), 수원시 농업기술센터(최광균 소장)이 공동으로 개최하였으며, 도민 500여명이 함께 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5 [18:1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