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주간에 수원화성·화성행궁 방문객 4배 가까이 늘어
수원시, 8월 12~18일 수원화성·화성행궁·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수원시 박물관(3개) 무료 개방
김영아 기자
광고

수원시가 수원화성·화성행궁·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수원시 박물관(3)을 무료로 개방한 광복 주간’(812~18)에 해당 시설 방문객이 2주 전보다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광복주간에 무료 개방 시설을 찾은 관광객은 33336명이었다. 이는 2주 전(729~84) 보다 89.9% 늘어난 수치다.

 

특히 수원화성·화성행궁 방문객은 15789명으로 2주 전보다 283% 늘어났다. 방문객 수 증가율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방문객 5282) 84%, 수원박물관(3713) 21%, 수원화성박물관(5649) 15%, 수원광교박물관(2903) 13%이었다.

 

▲ 광복주간 화성행궁 신풍루 입구에 설치했던 대형 태극기.     ©수원시


수원시는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과 ‘8·15 광복 주간을 맞아 수원화성·화성행궁 등을 전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해 일제강점기 역사를 되새겨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 화성행궁 신풍루 입구에는 가로 4m·세로 6m 크기의 대형 태극기를 게시했다.

 

방화수류정, 서장대, 연무대, 화성행궁 등은 수원지역 3.1 만세운동이 있었던 장소이다. 특히 화성행궁 봉수당(일제강점기 경기도립병원)은 김향화를 비롯한 수원기생 30여 명이 만세운동을 했던 곳이다.

 

수원지역 3.1운동은 그 어느 항쟁지보다 격렬했고, 3.1운동이 전국으로 확산하는 기폭제 역할을 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8/21 [15:2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