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먹다 남은 ‘조미김’ 꼭 냉동고에 보관하세요"

보건환경연구원, 6.4~7.31 조미김의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 조사

김영아 기자 | 기사입력 2019/08/20 [18:28]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먹다 남은 ‘조미김’ 꼭 냉동고에 보관하세요"

보건환경연구원, 6.4~7.31 조미김의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 조사

김영아 기자 | 입력 : 2019/08/20 [18:28]

가정에서 반찬으로 흔히 먹는 조미김을 개봉한 뒤에는 밀폐용기에 넣어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이와 함께 부득이하게 상온에 보관한 경우에는 1주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한 것으로 조사됐다.

▲ 보건환경연구원, 6.4~7.31 조미김의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 조사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의약품연구부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64일부터 지난달 31일까지 시중에서 유통 중인 조미 김대상으로 개봉 후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를 조사한 결과 냉동고 냉장고 상온(차광) 상온(투명) 등의 순으로 기간경과에 따른 변화 정도가 적게 나타났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참기름, 들기름, 옥배유 등 조미 김 표면에 처리된 기름성분의 산패정도를 나타내는 산가과산화물가수치에 대한 보관방법 별 변화를 살펴보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산가는 보관방법 별로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았으나, ‘과산화물가의 경우 1주일을 기점으로 보관방법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과산화물가는 자동산화에 따른 유지의 초기 산패를 나타내는 척도로, 과산화물가가 높아질 경우 영양적 가치가 감소하는 것은 물론 눅눅한 냄새와 독성이 발생,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먼저 투명한 용기에 넣어 상온 보관했을 때의 과산화물가수치 변화를 보면, 초기 1.7meq/kg부터 8일 경과 후 10.6meq/kg로 서서히 증가하기 시작해 이후 20일까지 64.4meq/kg으로 급격하게 높아졌다.

반면, 냉동고에 보관한 경우는 86.2meq/kg, 209.4meq/kg 등으로 과산화물가수치가 크게 변화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 냉동고에 보관하는 것이 가장 안전한 것으로 확인됐다.

▲ 보건환경연구원, 6.4~7.31 조미김의 보관방법 별 품질변화 조사     ©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식품의약품연구부

 

이에 보건환경연구원은 먹다 남은 조미 김을 보관할 경우 가급적 냉동고에 넣는 것이 바람직하며, 상온 보관 시에는 직사광선을 피해 서늘한 곳에 두고, 가급적 1주일 이내에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보건환경연구원 관계자는 도민들이 많이 먹는 식품에 대한 유용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올바른 조미김 보관방법에 대한 조사를 했다라며 앞으로도 실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사를 통해 도민들의 보건 위생 안전을 지켜나가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