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환자 돌봄 제공하는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문 열었다
치매환자·가족에게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 제공
김리나 기자
광고

치매환자와 그 가족에게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원시 권선구 치매안심센터가 지난 16일 문을 열었다.

 

▲ 염태영 시장(왼쪽 일곱 번째)이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개소식에서 관계자들과 함께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보건소


영통구
(20165월 개소), 장안구(201810월 개소), 팔달구(20196)에 이은 수원시의 네 번째 치매안심센터다. 권선구 치매안심센터의 개소로 수원시는 정부의 치매 국가책임제 시행과 관련, 시 소재 모든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 설치를 완료했다.

 

전체면적 498규모의 권선구 치매안심센터는 권선구보건소 1층을 고쳐지었다. 치매검진·진료 공간, 상담실, 가족카페, 치매예방·인지강화 프로그램실 등으로 이뤄져있다.

 

지난해 12월 공사를 시작해 올해 6월 말 완공했다. 예산 7억 원(국비 80%, 도비·시비 각 10%)이 투입됐다.

 

▲ 염태영 시장이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보건소


권선구 치매안심센터는 치매 환자와 그 가족에게 맞춤형 치매통합관리서비스를 제공한다
. 치매 관련 정보를 알리고, 치매 조기검진·치매환자 돌봄 서비스, 인지기능 강화·치매예방프로그램 등을 운영한다.

 

치매 환자, 인지 저하 어르신 등이 이용할 수 있고, 60세 이상 모든 어르신은 치매 조기 검진을 할 수 있다.

 

이날 개소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명자 수원시의회의장, 조인상 수원시 기획조정실장, 이종화 대한노인회 수원권선구지회장, 치매환자·가족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고령화 시대로 접어들면서 치매환자가 나날이 늘고 있고, 환자뿐 아니라 그들의 가족도 큰 고통을 받고 있다면서 인간의 기본적인 존엄성을 지키려면 체계적인 치매 예방·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치매안심센터는 지역사회 치매관리 사업을 전개하고,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바꾸는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치매로부터 고통 받지 않는 치매 안심 도시 수원을 만드는 데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 염태영 시장이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권선구보건소


치매 국가 책임제는
치매 의료비 90%를 건강보험으로 보장을 위해 치매 환자와 그 가족을 국가가 책임지고 지원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전국 256개 보건소에 치매안심센터를 설치하고, 치매 조기진단·예방, 상담·사례관리, 의료지원 등 종합적인 치매 환자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19 [00:3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권선구 치매안심센터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