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문화예술과 신(新)기술의 만남",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 ' 개최
주민 참여형 체험 프로그램 등 다양한 문화공연 운영
김리나 기자
광고

경기도가 주최하고 경기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하는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GDF 2019)’가 오는 18일부터 24일까지 수원 경기도 문화의 전당에서 개최된다.

▲ 문화예술과 신(新)기술의 만남,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 개최     © 경기도

 

글로벌 개발자 포럼은 경기도의 대표 가상증강현실 관련 국제컨퍼런스로 2017년 처음 시작돼 매해 새로운 시장의 가능성을 탐구하며 다양한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글로벌 개발자 포럼 2019의 올해 주제는 경험의 확장(Beyond Experience)’으로 가상증강현실 등 첨단기술이 예술(ART), 기술(Technology), 그리고 사회(Society) 각 분야의 경계를 허물며 인간의 삶에 미치는 영향을 예술 작품을 통해 살펴본다.

문화예술과 신()기술의 만남을 보여줄 수 있는 세계적인 VRAR 아티스트와 관련 전문가들의 강연, 예술융합 콘텐츠전시, 그리고 약 25점 내외의 엄선된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먼저, 18일에는 세계적인 멀티미디어 아티스트인 지안프랑코 이안누치(Gianfranco Iannuzzi)’몰입형 아트 팩토리 경험을 주제로 기조연설에 나선다. 이안누치는 제주에서 성황리에 전시 중인 빛의 벙커 : 클림트전을 기획한 아미엑스(AMIEX, 프로젝션 매핑기술과 음향을 활용한 몰입형 미디어아트) 프로젝트의 예술감독으로 한국 관객들과는 처음 소통한다.이후 ‘VR·AR 테크&아트 페스티벌에 참여한 작가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토크콘서트가 진행되며, 21일과 22일 양일에 걸쳐 글로벌 미디어와 AR/VR 기업 간 미래비전 토론 및 교류가 이어진다.

해외 주요 연사로는 비디오 아트와 증강현실 작품을 넘나들며 활발한 작업을선보이고 있는 미국의 가브리엘 바르샤 콜롬보(Gabriem Barcia-Colombo)와 세계적인 문화 단체인 뉴 리얼리티 컴퍼니(New Reality Company)의 창립자 윈슬로우 터너포터(Winslow Turner Porter )등이 참석한다.

국내 주요 연사로는 제57회 베니스비엔날레 한국관 예술감독을 역임하고 현대자동차 브랜드 커뮤니케이션팀 아트디렉터로 활동했던 이대형 감독 등이 참석한다.

VR/AR 관련 종사자는 물론 도민들을 위한 VR/AR가족 체험 및 버스킹 공연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과 문화공연을 제공하여 모두가 즐기는 축제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조광근 경기도 게임산업육성팀장은 “GDF 2019가 선사하는 완벽한 몰입경험(Immersive Experience)을 통해 관람객들이 가상증강현실 기술을 활용한 예술 전반의 세계적인 변화와 그 의미를 살펴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로벌 개발자 포럼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운영국(02-757-9880) 또는 공식 홈페이지(www.gdf2019.or.kr)를 참고하면 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7/09 [21:1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