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안전"
여름철 집중호우 대비 재난취약시설 '삼희교 재가설 공사' 현장 점검
김리나 기자
광고

염태영 수원시장은 여름철 집중 호우를 대비해 지난 26일 장안구 연무동 삼희교 재가설공사 현장을 찾아 안전을 점검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수원시

 

1983년 준공된 수원천 삼희교(20m, 길이 26.1m)2017년 수원시 자체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을 받아 재난위험시설로 분류됐다. D등급은 즉시 보수해야 하는 시설이다. 수원시는 지난 3월부터 삼희교 재가설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0년 공사를 완료할 계획이다.

 

염태영 시장은 윤영만 수원과학대 교수(수원시안전관리자문 위원), 수원시 관계자들과 함께 호우에 취약한 공사장 주변 시설물(노후건축물·잘린 땅·옹벽 등) 안전 관리 여부, 공사장 침수·토사 유출방지 대책 여부, 배수시설 관리상태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염태영 시장은 가장 중요한 것은 시민 안전이라며 설계부터 안전을 최우선으로 반영해 공사를 진행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삼희교가 하천 등 자연을 훼손하지 않고, 주변 경관과 잘 어울리도록 디자인 해달라고 덧붙였다.

 

수원시는 호우가 잦은 여름철을 앞두고 풍수해 안전대책을 강화하고 있다. 기상특보가 발령되면 재난안전상황실 상황근무체계를 가동하고, 긴급재난문자를 발송한다.

 

하천·지하차도 등 재난취약 지역에 설치된 예·경보 시스템(165개소)으로 현장 상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해 사고에 대응할 예정이다.

 

침수가 우려되는 반지하주택은 하천과 주택단지를 연결하는 하수 관로에 빗물받이·역류방지 장치를 설치한다.광교파장원천신대일왕 저수지는 수문을 열고 닫아 수위를 조절한다. 지난 4일에는 서둔평동, 수원산업단지 등 배수펌프가 설치된 6개소에서 펌프 가동 훈련을 했다.

 

아울러 630일까지 터파기 건축공사장과 재난위험시설 25곳을 대상으로 안전점검을 한다. 다음 달에는 휴가철 시민 이용률이 높은 캠프장과 야외수영장, 공원 내 물놀이시설의 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한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수원시·공사 관계자들과 함께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24일 집무실에서 주재한 정례현안회의에서 공사장 주변에서 공사 시간에만 보행안전도우미를 배치하는데, 심야에 안전사고가 일어날 확률이 높다면서 야간 시간대 공사 현장을 지나는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라고 당부한 바 있다.

 

이어 여름철에는 야간에 광교호수공원을 찾는 시민이 급증한다안전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시설물을 24시간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27 [19:4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희교 재가설 공사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