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더좋은 나라를 만드는 것, 순국선열에게 진 빚갚는 최선의 길”
6일 수원현충탑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 추도사 낭독
김리나 기자
광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나라를 위해 몸 바친 순국선열들의 숭고한 애국정신에 경의를 표하며,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들어 나가는데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 이재명 경기도지사, 6일 수원현충탑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 참석     © 경기도

 

이 지사는 지난 6일 수원 현충탑에서 열린 추념식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되는 해를 맞아 일제강점기, 한국전쟁, 독재, 경제위기 등 지난 100년간의 역사를 차례로 회고한 뒤 나라를 위해서라면 주저함 없이 나섰던 우리 국민들의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있었기에 100년의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것이라며 더 나은 사회, 공정한 세상을 만들어 모두가 희망을 갖고 살아가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야말로 수많은 순국선열들과 애국지사, 위인들에게 진 빚을 갚는 최선의 길이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어 누구에게나 기회가 주어지고 공정한 경쟁이 보장되며 기여한 만큼의 몫이 보장되는 사회야말로 경기도가 추구하는 공정한 세상이라며 친일을 하면 3대가 흥하고 독립운동을 하면 3대가 망한다는 말은 이제 더 이상 통용되어서는 안 된다. 특별한 희생에는 특별한 보상이 따르고 나라를 위해 희생한 분들에게 더욱 각별한 예우를 갖춰야 한다. 그것이 상식이 되는 사회가 바로 공정한 세상이라고 덧붙였다.

▲ 6일 오전 수원시 현충탑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추도사를 하고 있다     © 경기도

 

끝으로 이 지사는 지난 100년의 역사를 통해 뼈저리게 체험했듯 평화는 우리 삶을 안전하게 지켜주는 담보이자 비약적인 경제발전을 이룰 핵심열쇠라며 경기도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면 작은 일이라도 앞장설 것이며, 중앙정부를 든든히 뒷받침하며 평화의 길을 뚜벅뚜벅 가겠다. 우리 후대들이 저마다 미래에 대한 희망을 품고 자신의 꿈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경기도가 발 벗고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부터 진행된 추념식은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순국선열에 대한 묵념, 헌화 및 분향, 추도사 및 추념사, 헌시낭송, 군악대와 시립합창단의 추모공연 및 현충일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추념식에는 송한준 경기도의회의장,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염태영 수원시장 등 내빈과 경기도내 보훈관련 단체장 및 관계자, 국가유공자 및 유가족, 일반시민, 학생 등 2,500여명이 참석해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넋을 위로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07 [13:1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