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191대 주차할 수 있는 성균관대역 환승주차장 문 열었다
지난 1월 성균관대 복합역사 이어 환승주차장도 준공, 환승 한결 편리해져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 성균관대 복합역사 바로 옆에 191대를 주차할 수 있는 환승주차장이 문을 열었다.

 

▲ 염태영 시장(오른쪽 5번째)와 관계자들이 준공식에서 테이프를 자르고 있다.     © 수원시

 

23일 준공식을 한 성균관대역 환승주차장은 주차전용 건물로 건축면적 1777.29, 지상 3(4) 규모다. 201711월 착공해 16개월 만에 완공했다. 시비 767200만 원, 도비 10억 원 등 867200만 원이 투입됐다. 예창종합건설()이 시공했다.

 

환승주차장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전철역으로 이동할 수 있어 자가용에서 전철로 환승하는 주민들이 한결 편리하게 전철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환승주차장 건물 옆에는 자전거 130대를 세워놓을 수 있는 공간을 조성했다.

 

그동안 자가용을 타고 와 성균관대역에서 전철을 타는 시민은 밤밭고가차로 아래 주차장에 주차해야 했다. 하지만 밤밭고가차로 아래 주차면은 166개에 불과해 수요에 한참 미치지 못했다. 또 주차를 하고 전철역까지 가려면 언덕을 올라야 해 교통약자는 환승에 어려움을 겪었다.

 

환승주차장이 문을 열면서 성균관대역 주변 주차난도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된다. 역 주변에 원룸과 다세대주택이 밀집돼있어 주차난이 심각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준공식 기념사에서 성균관대역은 하루 4만여 명이 이용하는 북수원의 관문이지만 주차시설은 부족했다면서 성균관대역 환승주차장이 주차 공간 부족으로 불편을 겪은 시민, 지역주민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성균관대역 환승주차장 전경        © 수원시

 

성균관대역사 복합역사는 개통 41년 만인 지난 1월 최신 시설을 갖춘 복합역사로 다시 태어났다.

 

19일 준공한 성균관대 복합역사는 연면적 9867, 지하 1·지상 6층 규모로 북부역사, 상업시설, 전면 개축한 기존 역사로 이뤄져 있다. 역 출입구가 1개에서 4개로 늘어났고, 엘리베이터4대와 에스컬레이터 7대가 새로 설치됐다.

 

환승주차장이 준공되면서 성균관대 복합역사 환승 주차면은 252개로 늘어났다. 성균관대 복합역사 지하 주차장 주차면은 61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5/23 [23:0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191대 주차할 수 있는 성균관대역 환승주차장 문 열었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