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사업’제안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정기회의에서 “복지사각지대 놓인 외국인 주민 지원하자”
김리나 기자
광고

염태영 수원시장이 지난 23일 팔달구 노보텔 앰배서더 수원에서 열린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사업을 제안했다.

 

▲ 염태영 수원시장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제8차 정기회의에서 ‘외국인주민 긴급지원사업’을 제안하고 있다.     © 수원시

 

염태영 시장은 정책 안건 토론에서 외국인 주민이 갑작스럽게 위기에 처했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제도가 미흡하다외국인주민이 최소한의 인간적 생활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회원도시가 먼저 나서서 긴급지원사업을 추진하자고 건의했다.

 

이어 수원시는 올해부터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외국인을 위한 외국인 긴급지원을 희망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외국인 주민을 우리 사회 일원으로 인정하고, 차별없는 지원으로 포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행정안전부 인구주택총조사에 따르면 201711월 기준 수원시 외국인주민 수는 58302명으로 전체 인구의 4.8%를 차지한다.

 

▲ 염태영 수원시장(앞줄 왼쪽 네 번째)이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 관계자들과 함께 정기회의를 마친 뒤 다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가 주최하고 수원시와 서울 구로구가 공동 주관한 이날 정기회의에는 25개 회원도시 단체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해 38일 열린 실무회의에서 상정된 외국인·다문화 정책 관련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지자체 설립 외국인주민지원시설 국가관리시스템 도입(구로구), 가족통합 지원센터 기능 강화(구로구), 외국인 아동 보육료 지원(안산시), 외국인주민 홍역 면역력 확보(안산시) 등 안건이 가결됐다.

 

전국다문화도시협의회는 지난 2012년 창립됐다. 2019년 현재 전국 25개 지자체가 가입해 다문화 지원 정책 논의 등 지역사회 다문화·외국인주민을 위한 다양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24 [13:5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수원시장,‘외국인 주민 긴급지원사업’제안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