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 학교 시설 개방 가시적 성과 만들것
도교육청 학교 시설개방의 가이드라인과 인센티브 방안 마련해야
김철민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시4)이 학교 시설물개방과 관련하여 유관부서인 경기도교육청 총무과, 시설과, 재무담당관 담당자들과의 간담회를 개최하고, 지역주민의 학교 시설물 이용이 확대될 수 있도록 도교육청이 조속히 확대방안을 마련할 것을 주문하였다.

 

▲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 학교 시설 개방 가시적 성과 만들것     © 경기도의회

 

이 날 황대호 의원은 자칫 학교 시설물에 피해가 있을까 싶어 학교 개방에 소극적인 학교장의 자세와 당직근무자 1인 근무에 따른 주말과 주중 야간시간의 사용제한으로 인해 여전히 학교시설물 이용에 대한 지역주민들의 불만이 높다고 말하고, “모든 책임을 학교에게만 전가시키는 현재의 제도가 바뀌지 않고서는 학교장의 보수적인 학교시설물 관리 관행에 변화를 주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 의원은 전향적인 생각을 가진 교장 선생님들 조차 자칫 학교 시설물 훼손에 따른 문책을 학교 시설물 개방의 가장 큰 걸림돌로 지적하고 있다고 말하고, “학교 개방에 따른 관리책임을 교육지원청이 순회하여 점검해주거나 또는 학교 당직근무자가 2인이 2교대로 운영하여 학교시설물을 상시 점검할 수 있도록 도교육청이 당직근무자 인력 배치를 지원해준다면 적극적으로 학교 개방의 의지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황 의원은 지금 도교육청이 취해야 할 자세는 학교시설물 개방에 협조하겠다는 말뿐인 행정이 아닌 구체적인 대안을 마련하여 내놓는 것이다고 지적하고, “각급 학교장들이 적극적으로 학교 시설물을 개방할 수 있도록 학교 시설물 개방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고, 적극적인 개방 학교에 대해서는 강한 인센티브 방안도 모색하고, 또 서울과 인천지역 학교에서 이미 시행하고 있는 당직근무자의 22교대 방안도 적극 검토해 대안을 내놓아야 한다, “학교가 지역과 함께 호흡할 수 있도록 적극 모색해 달라고 말했다.

 

끝으로 황대호 의원은 학교 시설은 거주지와 가깝기에 지역주민들의 체육·문화 시설 수요에 대해 가장 신속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대안이다고 지적하고, “지자체들이 앞 다투어 학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는 만큼, 학교도 지역주민들의 삶의 질 개선을 위해 지자체와 적극적인 협력에 나서달라고 주문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9 [18:3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