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이해찬 대표의 허언 혹은 망상, 민심을 이토록 몰라서야!"
[자료]민중당 이은혜 대변인 논평
김철민 기자
광고

이해찬 대표의 내년 총선 240석 발언, 현실을 인식하고도 한 말이라면 허언이요, 모르고 했다면 망상이다

어쩌면 민심을 이토록 모른단 말인가

 

촛불혁명 이후, 사회대개혁에 대한 뜨거운 열망이 민주당에 정권을 안겨줬다.

하지만 민주당 정부, 하라는 적폐청산은 내팽개치고 재벌에 백기투항한 채 노동자들의 일방적인 희생만 강요하고 있다. 국민은 이러려고 촛불 들었나배신감을 넘어 절망과 분노를 느끼고 있다.

   

정권이 촛불민심과 멀어지니 민심도 정권을 떠날 수밖에 없다. 그럴수록 자유한국당은 더욱 기고만장해진다. 막말을 일삼고 적폐부활을 시도한다. 황교안 대표는 대놓고 박근혜 석방을 주장한다. 제대로 심판하기도 전에 반격 당하는 꼴이다

 

이해찬 대표는 근자감에 취할 때가 아니다. 민심이 정권에 부여한 역할을 지금처럼 방기해서는 240석은커녕 폭망할지도 모른다는 위기감부터 느껴야 한다

 

다음 총선에서 자유한국당에 단 한 석도 내어줘서는 안 된다. 판문점선언 이행 국회, 사회대개혁 국회 건설은 모든 민주진보진영의 절박한 과제이다. 이해찬 대표와 민주당은 그 시대적 사명을 완수하기 위해 자신들이 할 일이 무엇인지부터 돌아보길 바란다.

제발 정신 좀 차려라

 

2019418

민중당 대변인 이은혜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9 [18:1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민중당 이은혜 대변인 논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