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K-6 캠프험프리스 동창리게이트서 “주한미군, 생화학실험실 폐쇄하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전액삭감, 한미연합군사훈련 완전 중단 촉구
이경환 기자
광고
 
▲ 평택미군기지 생화학실험실 폐쇄, 주한미군 규탄 기자회견. ⓒ뉴스Q 

“주한미군은 국민의 생명을 위협하는 생화학실험실을 즉각 폐쇄하라!”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을 인상이 아닌 전액 삭감하라!”
“한반도 평화를 위협하는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완전 중단하라!”

주한미군을 향한 분노의 함성이 평택 K-6 캠프험프리스 동창리게이트 앞에 울려퍼졌다.

‘평택미군기지 생화학실험실 폐쇄, 주한미군 규탄 기자회견’이 지난 11일 오전 평택 K-6 캠프험프리스 동창리게이트 앞에서 열렸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경기민주민생평화통일주권연대(경기민권연대), 경기지역대학생진보연합(준)(경기대학생진보연합)에서 주최했다.

경기민권연대 유주호 대표, 경기대학생진보연합 이종오 준비위원장, 김재영 회원 등이 참석했다. 6.15경기본부 박성철 집행위원장, 박영봉 사무처장, 6.15수원본부 최승재 집행위원장, 민중민주당 현필경 당원 등이 함께했다.

경기대학생진보연합 이종오 준비위원장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했다.

이 단체들은 기자회견문에서 “올해 주한미군 평택기지와 부산 미8부두에서 살아있는 세균실험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는 사실이 미 국방부가 발행한 ‘2019 회계연도 생화학방어 프로그램 예산 평가서’에서 확인됐다”며 “2015년 살아있는 탄저균 배송이 실수였다고 둘러대던 미군이 이제는 아예 공식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단체들은 “자국에서조차 사막에서나 한다는 생화학실험을 동맹이라는 한국의 도심 한가운데에서 벌이고 있는 주한미군의 행태는 깡패와 다름없다”며 “주한미군은 불법, 무법의 생화학무기 실험실을 공개적이고 검증 가능한 방식으로 즉각 폐쇄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 또한 지난 4월 5일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1조389억원에 대해서도 “처음으로 1조원을 넘었고, 인상률은 8.2% 역대 최고치이다”라며 “분담금 합의문을 보면 한반도 영토 밖에 있는 미군 항공기 수리 비용까지 우리가 부담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일갈했다.

이 단체들은 이어 “여기에 과거엔 없던 독소조항이 추가된 것으로 확인됐다”며 “미군의 청소와 빨래, 목욕비까지 우리 예산으로 지원을 한다는 것”이라고 질타했다.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조항”이라고 했다.

이 단체들은 “올해에도 계속 한미연합군사훈련이 진행될 예정”이라며 “지난 3월 초부터는 한 달여간 미군 항공기 14대가 하와이에서 전개되어 한미해병연합훈련이 진행됐고 3월 18일부터 29일까지는 전투기, 공중조기경보기, 정찰기 등을 동원해 한미연합전투탐색구조훈련인 ‘퍼시픽 썬더’가 진행됐다”고 성토했다.

현필경 당원이 규탄 발언을 했다. 그는 지난 1월 1일부터 평택미군기지 앞에서 주한미군기지 철거 24시간 철야1인시위, 기지철거 기동선전전 등을 전개하고 있다.

현 당원은 “미군은 지상에서 역사상 가장 잔인하고 흉폭한 놈들이다. 미군이 우리나라 세 군데에서 세균실험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우리는 미군에게 세균무기를 가지고 당장 이 땅을 떠날 것을 요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유주호 대표는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의 주한미군의 목욕, 빨래, 청소비, 화장실 청소비, 폐기물처리 용역비, 해외미군의 장비 수리비 사용 ▲경북 칠곡군 미군기지 캠프 캐럴에서 구급차 출입을 막아 발생한 한국인 노동자 사망사고 ▲평택, 용산, 부산 등의 도심서 세균실험 ▲미군기지 환경오염 등을 비판했다.

유 대표는 “전쟁의 불씨, 환경오염의 주범, 대한민국 국민의 생명을 우습게 보는 주한미군은 이 땅을 떠나야 한다”고 일갈했다.

김재영 회원은 “지난 3월 한미연합사는 매년 진행하는 한미연합 전쟁연습 키리졸브/독수리 훈련을 19-1 동맹 훈련으로 명칭을 변경하고 그 기간, 규모를 축소한다고 발표했다”며 “미국은 이러한 조치가 대단한 양보인 냥 홍보하지만 실상은 전혀 그렇지 않다. 유사시 북 선제타격을 전제로 한 작전계획은 여전히 유지되고 있으며 침략적 성격을 띄고 있는 해병대를 동원한 상륙훈련도 여전히 진행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는 북미 싱가포르 선언, 남북 판문점선언, 평양선언, 군사분야합의를 모조리 위반한 행위이다”라고 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5 [16:5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평택미군기지, 생화학실험실 폐쇄, 주한미군 규탄, 민권연대, 경기민권연대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