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유치에 총력
지난해부터 체계적으로 공모 사업 준비, 지역 국회의원들도 사업 유치 위해 적극적인 협조 약속
김리나 기자
광고

스마트 시티를 조성하고 있는 수원시가 국토교통부 주관 ‘2019년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을 유치하기 위해 힘을 쏟고 있다.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은 지방자치단체와 민간기업, 대학 등의 창의적 아이디어를 활용해 도시문제를 해결하고, 스마트 솔루션(Smart Solution)서비스를 상품화하고 확산해 신사업을 육성·지원하는 사업이다. 수원시는 45일 지원서를 제출했다.

 

수원시는 스마트 챌린지 사업 유치로 데이터를 수집·활용해 원도심 지역의 인구 감소·고령화·슬럼화·열악한 주거환경과 같은 도시 문제 해결 방안을 찾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수원시는 지난해부터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응모를 준비해왔다. 20187월 스마트시티 전담조직(스마티시티팀)을 구성했고, 10월에는 수원형 스마트시티 정책 포럼을 열어 스마트시티 추진 사업을 고도화할 방안을 논의했다. 김진표 의원을 비롯한 지역 국회의원들에게도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의 필요성을 알렸고, 국회의원들은 적극적인 협조를 약속했다.

 

수원시는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함께 참여할 기업·대학을 공개모집해, 우수한 서비스와 솔루션을 제안한 기업과 대학으로 거버넌스(삼성전자·KT·쏘카·이노뎁·단국대 등) 조직을 구성했다.

 

지난 3월에는 스마트시티 관련 분야별 담당 팀장과 수원시정연구원·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수원도시공사 등 수원시 관계자와 거버넌스 조직으로 구성된 추진단 발대식을 열었다. 추진단장은 백운석 수원시 제2부시장이다.

 

한편 스페인 바르셀로나 쎄닛(CENIT)은 수원시가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 공모에 선정되면 도시 생활 리빙랩, 도시 이동성 등 스마트시티관련 공동 연구, 프로그램 개발과 도시 간 교차실증 등에참여하기로 했다.

 

바르셀로나 쎄닛(CENIT)2001년 스페인 카탈루냐 주정부, 카탈루냐 공과대학,바르셀로나 공업단지(UPC)가 공동으로 설립한 비영리 연구기관이다.지속가능하고 혁신적인 도시교통 솔루션(해결책)을 연구하는 싱크탱크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공공서비스에 적용해 공공기능을 네트워크화한 도시를 말한다. 이른바 똑똑한 도시로 언제 어디서나 인터넷을 접속할 수 있고, 첨단 IT 기술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미래형 첨단도시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15 [14:2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스마트시티 챌린지 공모사업’ 유치에 총력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