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컨벤션센터 개관 후 첫 공식 행사 열렸다
염태영 수원시장, “수원컨벤션센터가 대한민국 전시컨벤션사업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컨벤션센터 개관 후 첫 공식 행사인 아시아태평양 마이스 비즈니스 페스티벌 2019’(APMBF)4~5일 열렸다.

 

▲ 염태영 시장이 개막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 수원시

 

APMBF는 국내, 아시아태평양 지역 마이스(MICE) 관계 기관·단체, 지자체·산하 기관 공무원, 관련 산업 종사자 등 2000여 명이 참석하는 마이스 업계축제다.

 

참가자들은 마이스에 대한 각종 현안을 공유하고, 관계 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한다. 정책포럼·토론회, 아이디어 공모 등 다양한 형태 토론의 장도 마련해 의견을 수렴하고 마이스 산업 발전 방향을 모색한다.

 

()한국MICE협회가 주최한 이번 APMBF는 기조강연과 특별강연, 주제별 세션,전시, 수원화성 일원 투어 등으로 진행됐다.

 

4일 컨벤션홀에서 열린 개회식에서 환영사를 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아시아태평양 마이스 비즈니스 페스티벌이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된 첫 공식 행사가 돼 기쁘다면서 수원컨벤션센터가 대한민국 전시컨벤션 사업의 새로운 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329일 개관한 수원컨벤션센터는 연면적 97602로 지하 2·지상 5층 규모다. 컨벤션홀, 전시홀, 이벤트홀, 회의실(28), 구름정원(옥상) 등을 갖췄다. 20204월까지 킨텍스가 수탁 운영한다.

 

내년 호텔(20201월 개관 예정백화점(20202아쿠아리움(202010) 등 부대시설이 문을 열면 수원컨벤션센터 일원은 마이스복합단지로 거듭난다.

 

‘MICE’Meeting(기업회의) Incentive travel(포상관광) Convention(국제회의) Exhibition(전시회)의 머리글자를 딴 용어로 각종 회의·전시회 개최, 컨벤션센터 운영, 관광 산업 등을 중심으로 하는 융복합산업을 뜻한다. 연관 산업이 다양하고 경제적 파급효과가 커 굴뚝 없는 황금 산업으로 불리며 새로운 산업군으로 떠오르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4/06 [00:05]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컨벤션센터 개관 후 첫 공식 행사 열렸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