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박물관, 수원여성 독립운동가 알리는 전시회 연다
3.1운동 100주년 기념 테마전 '수원여성의 독립운동', 6월 9일까지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박물관이 3월 29일부터 6월 9일까지 수원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 테마전 ‘수원여성의 독립운동’을 연다.

▲ ‘수원여성의 독립운동’ 포스터     © 수원박물관

 

 독립운동 비밀결사단 구국민단 활동을 하다가 순국한 이선경(1902~1921), 기생들의 만세운동을 이끈 김향화(1897~?) 등 수원여성 독립운동가의 사진과 유물 60여 점이 전시된다.

 전시회는 일제 식민지배와 수원사람들의 항거, 수원기생 만세운동의 주역 김향화, 구국의 선봉에 나선 학생 이선경, 수원여성의 독립운동 등 코너로 구성된다.

 ‘일제 식민지배와 수원사람들의 항거’에서는 수원 주민의 3.1운동, 비밀결사조직, 사회운동, 의열투쟁 등 수원에서 일어났던 독립운동에 관한 사진·유물 등을 볼 수 있다.

 ‘수원기생 만세운동의 주역 김향화’에서는 1919년 3월 29일 김향화를 비롯한 33인의 의기(義妓)가 수원에서 펼쳤던 만세 운동 관련 사진·유물 등을 전시한다.

 ‘구국의 선봉에 나선 학생 이선경’에서는 독립운동 비밀결사단 구국민단에서 활동한 산루리 출신 이선경의 생애와 그와 함께 활동했던 동지들을 재조명하고, 구국민단 결성 과정·활동 등을 기록한 사진·유물 등을 전시한다.

 또 최근 독립운동유공자로 인정받은 차인재, 최문순 등 잘 알려지지 않은 수원의 여성독립운동가를 소개하고 관련 사진·유물 등을 전시한다.

 테마전은 3월 29일 오후 3시 개막한다. 개막식에서는 독립유공자 후손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수원기생 김향화 만세운동 재연 공연’ 등이 펼쳐진다. 3월 29일은 김향화를 비롯한 33인의 수원기생들의 수원경찰서 앞 만세운동 100주년이 되는 날이다.

 김종훈 수원시 박물관사업소장은 “수원의 여성 독립운동가 삶을 보며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자유·평화의 가치를 되새겨보길 바란다”고 말했다.

 수원박물관 홈페이지(http://swmuseum.suwon.go.kr)에서 자세한 내용을 볼 수 있다.

 문의 : 031-228-4150, 수원박물관.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8 [21:5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박물관, 수원여성 독립운동가 알리는 전시회 연다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