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문화의전당, 도올 선생이 흥미롭게 들려주는 몽양 여운형의 이야기
유튜브 생중계되는 도올의 토크&음악 콘서트!
김리나 기자
광고

경기도문화의전당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도올 김용옥 선생과 함께하는 <우린 너무 몰랐다>를 기획했다. 오는 27일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에서 열리는 <우린 너무 몰랐다>는 경기도의 역사적 인물이자, 독립운동가인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의 삶을 되돌아보는 토크콘서트이다.

 

▲ 도올이 전하는 몽양 여운형 <우린 너무 몰랐다>     © 경기도문화의전당

 

도올 김용옥 선생은 일제강점기부터 광복 후까지 활동했던 독립운동가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의 일대기를 흡인력있게 전해줄 예정이다. 토크 뿐 아니라 여운형 선생이 활동할 당시의 시대적 감성을 느껴볼 수 있는 국악 등의 공연도 준비되어 있다. 한국 근현대를 표현한 무대 연출도 관객들의 시간여행을 돕는다.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은 일제강점기 당시 국내 보호관찰대상 1호였으며, 일제의 감시와 통제 속에서도 1942년 이미 해방 후의 식량사정과 치안문제를 염려해 이에 대한 조사와 준비를 청년들에게 지시했다. 일본이 곧 패망할 것이라 확신했던 여운형은 해방 전인 1944년 이미 비밀리에 건국동맹과 농민동맹을 만들어 독립을 준비했다. 1945년 해방과 함께 만들어진 건국준비위원회는 건국준비위원장 여운형이 이미 해방 전부터 건국을 준비한 결과물이며, 이는 한민족이 주체적 건국능력을 갖추고 있었음을 의미한다.

 

도올 김용옥 선생은 특유의 흥미로운 토크 방식으로 시대를 앞서간 민족지도자 여운형 선생을 재조명하는 한편 주제와 어우러지는 음악 무대에도 직접 나선다. 본 공연은 경기도문화의날혜택을 제공해 전석 무료로 관객들을 만난다. 경기도는 매월 마지막주 수요일을 경기도문화의날로 지정해 공공문화시설 이용료를 할인하여 문화생활을 쉽게 즐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도올 김용옥 선생과 몽양(夢陽) 여운형 선생의 만남을 추진한 <우린 너무 몰랐다>는 유튜브로 생중계될 예정이라 더욱 관심이 뜨겁다.

 

경기도문화의전당 이우종 사장은 몽양 여운형선생의 삶을 조명하는 토크 콘서트를

경기도문화의날과 맞춤하여 경기도민을 위해 무료로 공연관람 기회를 제공하고자 한다앞으로도 좋은 콘텐츠 개발을 위해 노력하고 경기도민들의 공연예술향유 기회 확대를 위해 공연장 문턱을 낮추는데 힘 쓰겠다고 전했다.

 

공연 개요

- 공 연 명 : 도올이 전하는 몽양 여운형 <우린 너무 몰랐다>

- 일 시 : 2019327() 20:00

- 장 소 : 경기도문화의전당 소극장

- 출 연 : 도올 김용옥

- 티 켓 : 전석 무료(‘경기도문화의날혜택 적용)

- 관람등급 : 초등학생 이상 관람가

- 러닝타임 : 120(인터미션 없음)

- 주최 및 주관 : 경기도문화의전당

- 문 의 : 031-230-3265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0 [23:2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문화의전당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