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신분당선 연장, 정부는 국민과 약속 지켜야”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 착공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개선(안) 간담회’ 참석
김리나 기자
광고

염태영 수원시장은 신분당선 광교~호매실 연장 사업은 2006년에 기본계획을 고시한 국가 약속사업이라며 정부가 책임 있는 자세로 국민과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 염태영 시장(왼쪽 두 번째)을 비롯한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지난 19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열린 신분당선 연장선 조기 착공을 위한 예비타당성조사 제도개선() 간담회에 참석한 염 시장은 정부의 책임을 강조하며 수원시는 신분당선 연장 구간 공사가 시작될 때까지 모든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광교·호매실 택지개발지구 입주민들은 광역교통시설부담금을 이미 냈다면서 타당성이 부족해 신분당선 연장사업을 하지 않는다는 것은 주민을 우롱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신분당선 사업은 SOC 사업의 예산 과다를 이유로 일괄 추진되지 못했다. 국토교통부는 2006, 신분당선을 1단계(정자~광교, 11.90km)2단계(광교~호매실, 11.14km)로 나눠 단계별로 시공하는 것으로 기본계획을 고시했고, 1단계 구간(정자~광교)2016년 완공된 바 있다.

 

광교·호매실지역 주민들은 2단계 사업 추진을 위한 광역교통시설 부담금 4993억 원을 내고 입주했다.

 

▲ 염태영 시장(왼쪽 두 번째)이 간담회에서 의견을 말하고 있다.     © 수원시

 

이날 간담회에는 염태영 시장을 비롯해 이재명 경기도지사, 백혜련·김영진 의원, 전문가(유정훈 아주대 교수, 류시균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 시민대표(부동석 호매실총연합회 회장, 정찬해 팔달연합회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해 예비타당성조사 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경기도는 예비타당성 조사 제도 개선 방안으로 재원 조달 가능성에 따른 평가 차별화, 지역 낙후화 평가항목 제외, 대규모 개발사업의 교통 불편 해소 필요성 항목 추가 등을 제시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신분당선 연장사업이 이른 시일 내에 추진될 수 있도록 경기도가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20 [00:2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신분당선 연장, 정부는 국민과 약속 지켜야”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