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엄마민중당 "‘고(故) 장자연 사건’ 진실이 밝혀지기 전까지 끝난 것은 없다"
[자료]여성-엄마민중당 논평
김철민 기자
광고

() 장자연씨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지 10년이 되었다. 10년이면 강산도 변한다는데, ‘장자연 사건에는 변함이 없다

 

() 장자연 씨가 사망 전 작성한 문건을 직접 목격한 것으로 알려진 동료배우 윤지오씨는 어제, 대검찰청 검찰과거사위원회에 출석해 누가 이 문건을 쓰게 했는지, 왜 장자연 언니에게 돌려주지 않았는지 진상조사단이 밝혀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지오씨는 고() 장자연씨가 편지지에 쓴 가해자로 추정되는 사람들의 이름이 한 페이지가 넘도록 나열되어 있었고, 그 중에는 유명한 영화감독, 국회의원, 언론사 관계자등 이름만 들으면 누구나 알 수 있는 유명인들도 많았다고 이미 진술한 바 있다. 윤지오씨는 문건작성 경위를 진술할 것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지금까지 13번 다 그렇게 진술했고 오늘도 진술할 것이다고 말했다

 

언제까지 똑같은 진술을 반복해야하는가?

 

배우를 꿈꾸던 한 여성의 꿈이 짓밟히고 성접대, 성폭력에 내몰려 결국 스스로 생을 마감했으나 그에 대한 철저한 조사나 마땅한 응징이 없는 사회가 정상인가

 

10년이 지났지만 사법당국은 처음부터 다시 철저한 진상조사와 그에 따른 책임자를 처벌하라!

다시는 고() 장자연씨와 같은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관련 법, 제도 개선도 시급하다.

 

2019313

여성-엄마민중당 (대표 : 장지화)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13 [19:5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여성-엄마민중당 논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