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도내 학교 물품 일본 전범기업 제품 비율 지나치게 높아
도내 학교 물품 전수조사 결과 발표
김철민 기자
광고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3.1100주년을 맞아 경기도내 각급 공립학교 3,200여 곳(유치원 1,170, 초등학교 1,289, 중학교 542, 고등학교 200, 특수학교 11)을 대상으로 실시한 학교 물품 보유현황 전수조사에서 학교가 보유한 주요 물품(빔프로젝터, 카메라, 캠코더, 인쇄기, 복사기)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비율이 지나치게 높다며 개선을 촉구했다.

 

▲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도내 학교 물품 일본 전범기업 제품 비율 지나치게 높아     © 경기도의회

 

황대호 의원은 지난 2월 중순 경기도교육청을 통해 각급 공립학교가 보유한 주요 물품에 대한 보유현황을 전수조사 자료요구 하였으며, 이에 제출된 자료를 토대로 분석한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도내 각급 공립학교는 빔프로젝터를 38,550대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이중 19,262대가 국산제품이고, 일본제품(전범기업 포함)18,378대로 비율은 47%에 달했다.

 

카메라 보유현황에서도 도내 각급 공립학교는 15,513대를 보유하고 있었으나, 국산제품은 6,502(42%)에 그치고 일본제품(전범기업 포함)8,761(56%)를 보유하고 있었으며, 캠코더는 8,803대 중 국산제품은 2,481대로 28%에 머물렀고, 일본제품(전범기업 포함)6,191대로 70%에 달했다. 복사기 보유현황에서도 총 4,344대의 복사기중 국산제품은 1,765대로 40%였던 반면, 일본제품(전범기업 포함)2,440대를 보유해 56%에 달했다.

조사결과를 발표하면서 황대호 의원은 이번 전수조사한 물품 구입 현황을 보면 학교에서 기능의 차이가 아닌 막연한 제품의 선호도를 기준으로 구입하는 성향이 강하며, 이것이 일본의 대표적 전범기업인 N기업 및 P기업 등의 제품 구매까지 이어지는 것은 일본이 일제 침략기에 저지른 약탈과 탄압, 위안부 피해 문제 등에 대한 제대로 된 사과를 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의 미래인 학생들과 교원 등 학교 현장에 전혀 교육적이지도 바람직하지도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황대호 의원은 학교라는 공간은 미래세대가 내일을 준비하는 도약의 공간이라고 말하고, “학교가 물품을 선정할 때는 단순한 필요성을 넘어 시대정신과 교육적인 측면까지 고려하여 신중히 물품을 구매했으면 좋겠다고 의사를 피력했다.

 

황대호 의원은 이번 조사결과 각급 학교가 보유한 주요 물품의 일본 전범기업 제품 의존도가 심각하다고 판단하고, 향후 각급 학교가 물품 수의계약시에는 역사를 왜곡하는 일본 전범기업 제품에 인식표를 붙이고 구매 자제를 권고하는 내용의 조례안을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3/01 [15:3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