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관리 민자도로 3곳, 설 명절 무료통행‥107만대 혜택
일산대교, 제3경인 고속화도로,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 대상
김리나 기자
광고

2019년 기해년 설 명절 기간에도 경기도 관리 민자도로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을 전망이다.

경기도는 설 명절을 맞아 오는 2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일산대교, 3경인 고속화도로, 서수원~의왕 간 고속화도로 등 경기도 관리 민자도로 3곳을 대상으로 무료통행을 시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조치는 정부의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감면정책과 연계해 도로 이용자들의 편의성을 증대하는데 목적을 뒀다.

경기도 관리 민자도로는 지방도이므로 개정법령에 적용되지는 않으나 고속도로와의 연계성을 고려, 이용자들의 혼란방지와 편의증진 차원에서 지난 2017년도부터 면제정책에 동참해오고 있다.

실제로 제3경인 고속화도로는 영동·서해안·외곽순환·수원~광명 등 4개 고속도로와, 서수원~의왕 고속화도로는 외곽순환·수원~광명 등 2개 고속도로와 접속돼 고속도로와 유사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도는 도 관리 민자도로에 대한 설 연휴 무료통행 계획을 수립, 도의회와 사전 보고 및 협의 절차를 거쳐 이번 조치를 시행하게 됐다.

이번 설 연휴 무료 통행 조치를 적용받는 민자도로의 통행료는 승용차 기준으로 일산대교 1,200, 서수원~의왕간 고속화도로 900, 3경인 고속화도로가 전 구간 이용 시 2,200원이다.

적용 기간으로 오는 201924일 오전 00시부터 26일 자정까지 72시간이 해당된다.

도는 이 기간 동안 일산대교 17만대, 3경인 48만대, 서수원~의왕 42만대 등 약 107만대의 통행소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받게 될 혜택을 금액으로 환산하면 일산대교 18천만 원, 3경인 42천만 원, 서수원~의왕 3억 원 등 총 9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한편, 지난해 설날 연휴(215~17)에는 총 94만여 대가 83천만 원의 혜택을, 추석 연휴(923~25)에는 총 106만여 대가 87천만 원 가량의 무료통행 혜택을 봤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24 [23:4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도 관리 민자도로 3곳, 설 명절 무료통행‥107만대 혜택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