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자치분권·협치 모범사례 만들겠다”
‘2019 시민공감 열린대화’ 마무리, 2~4월에는 주요 사업 현장·동(洞) 현안 지역 방문
김리나 기자
광고

다자녀 가구인데 소득금액 기준이 초과돼 혜택을 받을 수 없어요. 다자녀 가구 관련 제도의 혜택을 볼 수 있는 자격을 완화해 주세요.”

 

트램(노면전차)이 도입되면 직접적인 영향을 받는 매산동은 트램에 대한 주민들 관심이 높아요. 현재 어느 정도까지 사업이 진행됐나요?”

 

지난 9~154개 구청에서 진행된 ‘2019 시민공감 열린대화에 참여한 시민들은 염태영 수원시장에게 요청과 질문을 쏟아냈다. 염태영 시장과 수원시 공직자들은 상세하게 현황을 설명하며 시민들의 궁금증을 풀어줬다.

 

9일 권선구청을 시작으로 팔달구청(10), 영통구청(11), 장안구청(15)에서 이어진 ‘2019 시민공감 열린대화는 염태영 시장의 인사말과 2019 시정계획 설명, ‘주민과의 대화로 진행됐다.

 

주민들은 다양한 사업·정책을 제안하고,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수원시 주요 사업의 진행 상황을 질문하는 시민도 있었다.

 

▲ 팔달구 열린대화에서 염태영 시장이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 수원시

 

팔달구 열린대화에 참석한 한 시민은 수원시가 추진하는 트램사업의 진행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해 달라고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은 현재 트램실증(시범)사업 공모에 참여해 제안서를 제출한 상태라며 우리 시는 트램 도입으로 도시교통의 패러다임을 사람 중심으로 바꿀 것이라고 말했다.

 

권선구 열린대화에 참석한 한 시민은 수원화성군공항 이전 추진 상황을 물었다. 염태영 시장은 국방부, 공군본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해 이전후보지 선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선구에서는 서수원지역 난개발 방지를 위해 체계적으로 개발계획을 수립해 달라는 건의, 올해 문을 여는 탑동시민농장이 명소가 될 수 있도록 잘 운영해 달라는 요청도 있었다.

 

▲ 장안구 열린대화.     © 수원시

 

다자녀를 둔 한 시민(장안구)외벌이여서 경제적으로 넉넉하지 않은데, 다자녀 가구 혜택을 신청하려고 하면 소득금액 기준이 초과돼 자격이 되지 않을 때가 많다면서 다자녀 가구 관련 제도의 신청 자격 기준을 완화해달라고 요청했다.

 

염태영 시장은 “110일 다자녀 가정 기준을 ‘3자녀 이상에서 ‘2자녀 이상으로 확대하는 내용의 인구정책 기본 조례를 제정하는 등 다자녀 가구 혜택을 확대할 수 있도록 제도를 보완하고 있다고 답했다.

 

▲ 영통구 열린대화에서 참석자들이 ‘지방분권 수원특례시 완성’이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있다.     © 수원시

 

영통구에서는 ‘RFID(무선인식기술) 시스템 도입을 통한 주택가 음식물 쓰레기 배출방법 개선’(매탄4동 주민)·‘아주대 먹자골목 일원 전신주 지중화’(원천동 주민) 등 건의가 나왔다.

 

염태영 시장은 시민들에게 시민들의 먹고사는 문제 해결을 위해 시민만 바라보며 열심히 뛰겠다면서 일자리를 만들고, 창업을 지원하고, 경제를 살리기 위해 더욱더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시장의 권력을 시민에게 더 많이 나눠드리고, 더 낮은 자세로 시정에 임하겠다면서 경기도, 중앙정부와 함께 자치분권과 협치의 모범사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올해 우리시 최우선 과제는 수원특례시완성이라며 시민과 한마음 한뜻이 돼 특례시를 완성하고, 전국이 부러워하는 일등 도시로 도약하겠다고 약속했다.

 

염태영 시장은 2~4월 수원시 주요 사업 현장과 동() 현안 지역 등을 방문해 시민들을 만나고, 의견을 들을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17 [21:1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염태영 수원시장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