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한국관광 100선' 4회 연속 선정
문체부·한국관광공사, 꼭 가봐야할 우수 관광지 100곳 2년에 한 번 선정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화성이 문화체육관광부·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선정하는 ‘2019~2020년 우리나라 대표 관광명소, 한국관광 100에 뽑혔다.

 

▲ 화서문과 서북공심돈.     © 수원시

 

한국관광 100은 한국인이 꼭 가봐야 할 우수 관광지 100곳을 2년에 한 번씩 선정해 국내외에 홍보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3년 선정을 시작해 올해로 4회를 맞았다.

 

2013한국관광 100에 선정된 수원화성은 2019~2020년 한국관광 100선에도 선정되며 ‘4회 연속 선정이라는 성과를 거뒀다.

 

1차 서면평가·2차 현장평가, 3차 최종선정위원회 심의를 거쳐 선정하는 한국관광 100선은 대표성, 매력성, 성장 가능성, 품질관리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선정한다.

 

199712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수원화성(사적 3)은 수원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이자 관광명소다.

 

수원시는 문화유적지 관광 활성화 사업’, ‘밤빛 품은 관광특구 활성화 사업등을 추진하며 수원화성을 관광자원으로 활용하고, ‘수원화성문화제로 수원화성을 전국에 알리고 있다. 수원화성문화제는 문화체육관광부가 선정하는 ‘2019 문화관광축제에서 우수 축제로 선정되기도 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원화성은 대한민국 테마여행 10에도 선정된 우리나라 대표 관광지라며 수원화성을 널리 알려 국내 관광객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들에게도 사랑받는 관광지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1/07 [13:5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화성, 한국관광 100선 4회 연속 선정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