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우림중학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위해 2백만원 기부금 전달
지난 12일, 제1365차 정기수요시위에서 정의기억연대에 전달
이경환 기자
광고

지난 12일 수요일, 136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에서 전주 우림중학교(교장 배주열)가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윤미향, 아래 정의연)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지난 1116일 전주 우림중학교 교내에서 진행한 지역과 함께하는 마을장터를 통해 얻은 수익금 2백원을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가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 활동을 위해 운영 중인 20만 동행인 기금에 기부금으로 전달한 것

 

▲   지난 12일 수요일, 1365차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에서 전주 우림중학교(교장 배주열)가 정의기억연대(이사장 윤미향, 아래 정의연)에 기부금을 전달했다 © 수원시민신문


전주 우림중학교측은 20만 동행인 기금을 전하면서 최근에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에 대한 이슈들을 접하면서 이 문제를 올바르게 기억해야겠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 활동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태고자 학교 차원에서 기림의 날행사를 열기도 하고, 이번 마을장터처럼 기림의 날부스를 설치해 기부금을 마련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수요시위 현장이라는 이 뜻깊은 자리에서 학생들과 함께 힘을 모아 마련한 기부금을 전달하게 되어 정말 기쁘고, 일본정부가 과거를 인정하고 진정성 있는 사죄를 할 때 까지 학생들이 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으로서 함께 연대하겠다는 약속을 전했다.

 

이에 정의연은 “28년간 정의를 위해 긴 싸움을 이어온 피해자들의 뜻을 기억하기 위해 학교 차원에서 다양한 자치활동을 진행한 전주 우림중학교의 활동은 미래를 이끌어갈 청소년들이 주도한 연대활동으로서 앞으로 더욱더 적극적으로 펼쳐질 일본군성노예제 문제 해결 활동에 큰 보탬이 될 것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정의연은 피해자들의 명예와 인권 회복을 위해 지난 28년간 활동해온 것처럼, 앞으로도 수요시위를 비롯한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일본군성노예제 문제의 역사적 진실을 더 많은 시민들에게 알리고, 일본군성노예제 문제를 비롯한 국제 무력분쟁 지역의 전시성폭력 문제 근절 활동을 통한 여성인권 보장 활동을 더욱 적극적으로 이어갈 계획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14 [14:14]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일본군성노예제 문제해결을 위한 정기수요시위, 전주 우림중학교, 교장 배주열, 정의기억연대,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