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영·이종석, “남북관계 발전, 지자체와 시민사회 적극 앞장서야” 한목소리
11일 오후,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 경기도’ 평화 토론회 개최
이경환 기자
광고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와 이종석 전 통일부장관이 남북 관계가 한 단계 더 발전하기 위해서는 지방자치단체와 시민 사회가 적극 나서야 한다라며 남북교류협력에서의 지자체와 시민사회 역할을 강조했다.

▲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 경기도’ 평화 토론회 개최     © 경기도

 

이 부지사와 이 전 장관은 지난 11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 경기도를 주제로 11 대담의 형식으로 진행된 평화토론회에서 남북제재 국면에 아쉬움을 나타내며, 지자체와 시민사회가 남북교류에 앞장서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이 부지사는 지난달 이뤄진 리종혁 아태 부위원장을 비롯한 북측 대표단의 경기도 방문 성과를 소개한 뒤 중앙정부가 닦아 놓은 큰 길을 다져나가는 마음으로 북측 대표단과 논의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라며 북측이 오히려 협력에 적극 나서고 있음에도 지자체가 남북교류에 앞장서는 부분을 부정적으로 보는 시선과 대북제재 국면 때문에 협력이 제한되고 있는 것 같아 아쉽다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장관은 남북관계는 북미관계와 아주 밀접한 연관이 있어 중앙정부가 오히려 적극적으로 나서기 어렵다라며 지자체와 시민사회 등 풀뿌리가 남북교류 협력에 적극적으로 나서야만 중앙정부가 미국 측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명분이 생긴다고 강조했다.

이에 이 부지사는 “UN 제재 국면 하에서 할 수 있는 분야에서부터 차근차근 준비하고 있다라며 단기적으로는 파주-개성 걷기대회 및 마라톤대회를 준비하고 있고, 장기적으로는 임진각에서 개성까지 모노레일을 연결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에 안진걸 민생연구소장은 참석자들을 향해 오늘 행사가 열린 수원에서 출발해 북측 옥류관에서 평양냉면을 먹고 선죽교와 송악산, 왕건릉 등 개성의 명소를 관람한 뒤 일상으로 복귀하는 상상을 해보라라고 제안했다.

이에 참석자들은 일제히 환한 표정으로 탄성을 지으며, 남북교류 협력이 가져다 줄 일상의 변화에 대해 상상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참가자들도 질의응답을 통해 남북평화 협력 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중심 경기도’ 평화 토론회 개최     © 경기도

 

청소년 교육을 하고 있다는 한 참가자는 한반도 평화를 위해 가장 시급한 것은 동질성 회복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남북 청소년들이 동질성을 회복할 수 있는 행사를 경기도가 앞장서서 마련해 줬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사회를 맡은 안 소장은 접경지대에 남북 청소년이 자유롭게 놀 수 있는 놀이공원을 조성하는 것도 좋을 것 같다라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끝으로 이 전 장관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분단과 갈등의 세월이 70년이나 되는 만큼 통일을 외친다고 통일이 되는 것이 아니라 평화가 우선해야 통일을 앞당길 수 있다라며 평화를 만들어나가기 위해서는 우선 자주 만나고 교류하는 것이 중요하며, 지자체와 시민사회가 교류에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12 [21:0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