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중당 주거권위원회 "강제철거는 살인이다, 강제철거 중단하라"
[자료]민중당 주거권 위원회(준) 준비위원장 최나영 공동대표 성명서
김철민 기자
광고
오는 1월 20일은 국가폭력과 개발의 욕망이 저지른 용산참사가 발생한지 10년이 되는 날이다. 지난 10년간 가난한 철거민을 강제 진압했던 경찰책임자는 국회의원이 되었고, 우리는 오늘, 또다시 한 철거민에 대한 사회적 타살과 마주했다. 
     
오늘 마포 아현2재건축구역 철거민이 한강에서 투신했다. 사람보다 이익을 앞세운 개발사와 이들의 이익을 대행하는 용역깡패들의 무자비한 폭력이 내몬 죽음이다. 국가폭력에 가난한 철거민은 보호받지 못한 채 차디찬 강물에 몸을 던질 수밖에 없었다.
     
돌아가신 이는 지난 9월의 강제집행 이후 3개월 이상을 거주할 곳이 없어서 개발지구 내 빈집을 전전하며 노숙인 생활을 해왔다고 한다.  
10월 30일에는 용역깡패가 지붕 위를 넘어 문을 뜯고 집으로 진입하고, 11월 1일에도 용역들이 집을 에워싸고 주변 옥상을 통해 진입했다. 90세 어르신과 아들밖에 없는 집에 100명이 넘는 용역이 소화기를 뿌리며 진입했다. 
 
이후 그들은 6시간 동안 5층높이 공사장 철근에 올라가 고공농성을 벌였다. 그 외침은 하나였다.  "재건축으로 강제 퇴거를 당해 생존권이 짓밟히고 있다.“ 우리 사회의 폭력이 그들을 절벽으로, 궁지로 내몰았다. 
 
같은 곳에서 폭력이 수차례 이어졌다. 시민단체들은 폭력행위 재발방지와 대책마련을 관계기관에 촉구했다. 그런데도 공무원, 인권지킴이 조차없이 추운겨울에 강제철거가 자행됐다. 서울시와 마포구청, 관할 마포경찰서의 책임방기, 수수방관에 분노한다. 
서울시와 마포구청은 지금이라도 폭력적인 강제철거와 강제퇴거를 즉각 중단시키고 재발방지와 철거민에 대한 대책마련에 책임 있게 나서야 한다. 
     
입법미비를 이유로 70년을 살아온 내 집에서 강제로 쫓겨나는 일이 용인 받을 수는 없다. 더구나 공권력의 외면으로 용역깡패들에게 폭행당하고 목숨을 잃는 일은 절대 있어서도 용서받을 수도 없는 일이다. 
 
민중당은 강제철거 정책에 반대한다. 조합만 구성되면 공익적 사업도 아니어도 개발에 반대할 권리를 박탈당하는 현실에 반대한다. 대책 없는 모든 강제철거와 강제퇴거가 반복되지 않도록 함께 하겠다. 
     
고인이 가신 그곳은 폭력 없는 따뜻한 곳이길, 간절히 바란다. 
 
2018년 12월 4일
민중당 주거권 위원회(준) 
준비위원장 최나영 공동대표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6 [18:0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