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대추골도서관, '2018년 도서관 길위의 인문학' 사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단편 문학 깊이 읽기' 주제로, 문학을 매개로 참가자간 소통·교감 이끌어 좋은 평가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 대추골도서관이 ‘2018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우수도서관으로 선정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았다. 시상식은 지난 5일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렸다.

 

▲ 김병익 수원시 도서관사업소장(오른쪽 네 번째)과 수원시 관계자들이 ‘2018년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을 받은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2013년 시작된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은 양질의 도서관 독서문화프로그램을 발굴·지원하는 사업이다. 도서관을 중심으로 지역 주민의 문화수요를 충족하고, 자생적 인문 활동을 확산하는 역할을 한다. 올해 사업에는 전국 390개 도서관이 선정됐다.

 

수원 대추골도서관은 도서관 길 위의 인문학사업 중 함께 읽기분야에 선정돼 단편 문학 깊이 읽기를 주제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6~10월 동안 20회의 강연 2회 후속 모임을 진행했고, 729명이 참여했다. 이진희·전은경 숭례문학당 강사가 강연을 맡았다.

 

단편 문학 깊이 읽기는 한국문학, 세계문학을 각 10편 선정해 문학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나누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문학을 매개로 참가자 간의 자연스러운 소통과 교감이 이뤄질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구성한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수원시 관계자는 프로그램이 거듭될수록 의사소통이 더욱 활성화됐다면서 참여자 중심의 인문 독서 활동을 위한 중·장기적 프로그램을 지속해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6 [14:1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