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롯데아울렛 기흥점 개장 대비 단기 교통대책 수립
용인시, 현장점검 후 차로 증설·임시주차장 개설·마을버스 신설키로
김리나 기자
광고

용인시는 국내 롯데아울렛 중 세 번째로 큰 기흥점이 126일 개장함에 따라 국지도23호선의 고매IC 램프 차로를 증설하는 등 교통 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한 단기 교통체계개선 대책을 수립했다고 28일 밝혔다.

 

▲ 용인시, 롯데아울렛 기흥점 개장 대비 단기 교통대책 수립     © 용인시

 

이에 따르면 우선 각각 180m에 이르는 고매IC 램프 차로를 종전 1차로에서 2차로로 늘리게 된다. 또 왕복 2차로인 고매IC 입구에서 능안교까지 280m 구간은 길어깨 등을 활용해 왕복 3차로로 증설한다.

 

시는 이와는 별도로 내장객이 일시에 몰릴 가능성에 대비해 롯데아울렛 자체 주차장 외에 별도로 2곳에 610면의 임시주차장을 확보토록 했다. 또 분당선 상갈역에서 롯데아울렛 사이를 1시간 간격으로 운행할 마을버스 노선도 아울렛 개장 전 신설키로 했다.

 

시가 이처럼 단기 교통체계개선에 나선 것은 경부고속도로 기흥IC에서 롯데아울렛으로 연결되는 2.0km의 고매-공세간 도로가 아울렛 개장 전 완공되지만 국지도 23호선에서 이 일대로 연결되는 고매IC 주변도로 확장공사가 늦어지기 때문이다.

 

이에 시는 지난 26일 교통건설국 주관으로 이 일대 교통혼잡을 최소화하기 위한 관련기관 합동 현장점검에 나서 이 같은 대책을 마련했다.

 

시 관계자는 이 일대 주민들의 교통불편 해소를 위해 차로를 확대하는 등의 단기대책 외에 고매IC 주변도로 확장 등 도로개설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기흥구 고매동 산38-20 일원에 들어서는 롯데아울렛 기흥점은 지하지상3층 연면적 175337규모로 3049면의 주차장을 갖고 있다.

 

이 일대는 롯데아울렛 외에도 이케아 매장과 전문상가 등이 속속 들어설 예정이어서 기반시설의 확충이 절실히 필요한 실정이다.

 

그렇지만 한국도로공사와 시가 각각 추진 중인 기흥IC앞 입체화공사와 고매IC 주변도로 확장공사가 지연돼 아울렛 등 개장 시 교통혼잡이 예상되고 있다.

 

이에 시는 이달 초부터 관할 기흥구청과 용인동부경찰서, 롯데아울렛 등 관련기관들과 교통대책을 협의해왔다.

 

시는 이번 대책과는 별도로 아울렛 개장 전후 모니터링을 통해 지속적으로 교통소통 상태를 확인하고 필요 시 개선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2/03 [18:5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용인시, 롯데아울렛 기흥점 개장 대비 단기 교통대책 수립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