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도전! 쇼호스트’ 주제로 제5회 외국인주민 한국어말하기 대회
모국 관광자원·상품, 홈쇼핑 쇼호스트처럼 소개
김리나 기자
광고

여러분! 이렇게 아름다운 관광지와 또! 편안하고 깨끗한 숙소! 게다가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까지! 이 모든 것이 단 799000원입니다!”

 

▲ 25일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5회 외국인주민 한국어 말하기 대회’ 참가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수원시가 지난 25일 시청 대강당에서 도전! 쇼호스트를 주제로 연 제5회 외국인 주민 한국어 말하기 대회. 인도네시아에서 온 근로자 울린 에니나 시트푸씨가 아름다운 족자카르타 여행상품을 소개했다. 울린씨는 최우수상을 받았다.

 

올해 한국어말하기 대회는 참가자가 모국의 관광지나 상품을 마치 홈쇼핑 쇼호스트가 하듯이 소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등 한국어 교육기관을 이용하는 외국인 근로자·결혼이민자·중도입국자녀 11(6개국)이 유창하진 않지만 또박또박한 한국어로 준비해온 상품을 소개했다.

 

중국인 유학생 위첩씨는 매운맛을 좋아하는 한국 사람들을 위한 중국식 고추장 로간마 고추장을 소개했다.

 

위첩씨는 제가 중국에서 와서 그런지, 한국 친구들로부터 중국 음식을 추천해달라는 부탁을 많이 받았다면서 매운맛을 좋아하고 잘 먹는 한국 사람들을 위한 중국식 양념장이 있다. 바로 중국식 고추장인 로간마 고추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혼자 집에서 요리할 때 맛없으면 어떻게 할까요?”라고 질문을 던지고 괜찮습니다, 여기 로간마 고추장만 있으면 모두 해결됩니다고 답해 관객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베트남에서 온 결혼이주여성 팜민카씨는 밀림의 더위도 걱정 없는 베트남 전통모자라는 발표에서 볏짚으로 만든 베트남 전통모자인 논라를 선보였다.

 

팜민카씨는 무덥고 햇볕이 뜨거운 베트남에서는 남녀노소 모두 전통모자인 논라를 애용한다면서 논라는 일반 모자보다 햇빛을 가려주는 범위가 넓다고 장점을 이야기했다.

 

이어 겨울에 눈만 오면 밖에서 뛰어놀겠다고 하는 우리 아이들에게논라를 씌우면 감기 걸릴 걱정이 없다면서 논라를 직접 씌우기도 했다.

 

이밖에도 캄보디아의 앙코르와트·천연 연고, 몽골의 캐시미어 등 나라별 관광자원, 특산품 소개가 이어졌다. 하모니카·치어리딩 공연, 공예품 전시 등 한국어교육 수강생들의 재능을 뽐내는 시간도 마련됐다.

 

우수상은 캄보디아에서 온 덴스레이뚜잇씨, 장려상은 키르키스스탄에서 온 아이살큰씨, 중국에서 온 장묘묘씨가 차지했다.

 

수원시는 외국인 주민들의 한국어 능력을 키우고 한국어 학습에 동기를 부여하기 위해 2014년부터 해마다 외국인 주민 한국어 말하기 대회를 열고 있다. 2014나의 한국 생활 적응기’, 2015동화 말하기’, 2016특정 주제에 대한 토론방식의 대화’, 2017년에는 할 말 있어요를 주제로 대회를 개최했다.

 

수원시는 외국인 주민의 한국어 능력 향상을 돕기 위해 수원시다문화가족지원센터, 수원시외국인복지센터, 수원시국제교류센터, 수원이주민센터 등에서 수준별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한국어 교육 프로그램 문의 : 031-228-2993, 수원시 여성정책과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27 [23:3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