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 특성화고 활성화는 국가적 사명

특성화고에 대한 사회적 편견보다 교육청의 무관심이 더 큰 문제 지적

김철민 기자 | 기사입력 2018/11/21 [22:22]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 특성화고 활성화는 국가적 사명

특성화고에 대한 사회적 편견보다 교육청의 무관심이 더 큰 문제 지적

김철민 기자 | 입력 : 2018/11/21 [22:22]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이 지난 16일 구리남양주교육지원청에서 실시된 구리남양주광주하남이천교육지원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특성화고에 대한 교육지원청의 무관심과 형식적 업무수행이 국가적으론 불행을 초래하고, 아이들에겐 실업의 길로 안내한다며 특성화고 활성화는 국가적 사명임을 명심해 줄 것을 촉구했다.

 

▲ 경기도의회 제2교육위원회 황대호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4)     © 경기도의회

 

이날 질의에서 황대호 의원은 특성화고 문제는 활성화의 대상이 아니라 국가 생존의 문제다라고 단언하고, “높은 청년실업 문제와 4차산업혁명 시대에 걸맞는 인재 양성이 필요하다는 시대적 화두는 특성화고가 비로소 자기 역할을 제고해 볼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이어 황 의원은 하지만 경기도내 특성화고 졸업생의 취업률을 보면 38.3%에 불과하고, 특성화고 졸업생의 대부분이 취업이 아닌 대학진학을 하는 상황은 특성화고의 정체성을 의심하게 하는 모순이라고 지적하고, “더욱이 오늘 피감기관인 구리남양주, 광주하남, 이천교육지원청 관내 특성화고의 취업률은 20% 대에 머물고 있어 도내 평균치마저 깎아먹고 있다, “특성화고에 대해 어떠한 지원도 하지 않고, 제대로 된 홍보도 하지 않으면서 어떻게 특성화고 활성화를 위해 노력을 했다고 할 수 있는가라고 질타했다.

 

또한 황의원은 특성화고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불식시키고, 우리 아이들의 행복한 진로를 함께 고민해 주어야 하는 것이 교육지원청의 역할이지만 오히려 수수방관하고, 수동적으로 대처하는 교육청의 편견이 더 무섭고 위험하다고 말하고, “도제교육이 무엇인지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는 교육장님들이 무슨 염치로 아이들의 진로교육을 논의할 수 있는가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황의원은 진로교육은 진학지도가 아닌 아이의 미래를 위한 구체적인 직업탐색의 기회를 제공하는데 포커싱이 되어야 한다고 말하고, “아이들이 제대로 된 학교 정보를 인식하고, 자신의 꿈과 끼를 살릴 수 있는 진로설계를 위해 특성화고 입시설명회를 일회성으로 건성으로 진행할 것이 아니라 학부모와 학생에게 어떠한 메시지를 전달할 것인지, 어떻게 편견에 사로잡힌 인식을 개선 할 것인지, 관리자는 어떻게 대처하고 업무를 해야 하는지 교육지원청이 중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달라고 주문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