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 ‘처음학교로’ 즉시 도입 촉구
경기도 학부모들, 사립유치원 사태 해결에 팔 걷어붙여
김삼석 기자
광고
 
▲ 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 기자회견. ⓒ뉴스Q

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공동대표 구희현)는 12일 경기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립유치원 사태와 관련해 ‘처음학교로’ 즉시 도입 등 대책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성명서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이 폭로로 불거진 사립유치원 사태와 김포지역 맘까페에서 잘못된 사실을 게시한 후 어린이집 교사가 자살을 하게 된 일련의 사태를 합리적으로 해결하기 위해 경기도내의 학부모들이 나선 것이라고 결성 취지를 밝혔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 단체는 이어 “소수의 비리 유치원 및 어린이집의 문제로 교육당국 및 시설운영자, 학부모가 서로를 적대시하며 서로간의 갈등이 심각해지고 있다”고 판단하며, “땜질식 처방보다는 근원적인 문제를 정확히 파악하고 개선해 나갈 것, 공정함과 투명한 운영이 되게 할 것”을 촉구했다.

이 단체는 즐겁고 행복한 영유아 교육을 바라며, △경기도교육청의 학부모, 시민교육단체, 교사, 시설운영자, 교육기관 등이 참여하는 유아교육 제도개선 위원회 설치 △박용진 3법의 조속한 국회 처리, 범국민대책연대 구성 등을 요구했다.

또한 △교육부의 세부적인 방법과 지침, 가이드라인, 중장기 로드맵 마련 △입학 프로그램인 ‘처음학교로’ 전면 도입, 모든 유치원에 ‘에듀파인’ 회계 프로그램 적용 △영유아교육에 종사하는 모든 관련자들의 합리적인 원 운영, 유아교육 정상화 위한 소통과 협력 등도 촉구했다.

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는 교육 관련 시민단체 20여 개 및 학부모로 구성돼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친환경학교급식경기도운동본부 구희현 대표, 한국미래교육정책연구소 이성복 대표, 부천교육시민포럼 박연숙 대표, 교육환경개선학부모연합회 정천근 회장, 최효정 사무국장, 최미화 홍보과장, 더조은교육협동조합 설영숙 이사장, 수원초 전래놀이 김수인 회장, 장안고 학부모회 김경화 부회장, 이목중학교 학부모회 강선미 감사, 어머니폴리스연합회 김태희 홍보국장, 부천교육포럼 목영희 사무처장 등이 참여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1/13 [19:4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기영유아교육대책연대, 친환경학교급식경기도운동본부 구희현 대표, 한국미래교육정책연구소 이성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