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생명존중 숙박업소 50곳 지정 추진

용인시, 민관협력 자살장소 통제사업 ‘공간이음’

김리나 기자 | 기사입력 2018/11/13 [16:37]

용인시, 생명존중 숙박업소 50곳 지정 추진

용인시, 민관협력 자살장소 통제사업 ‘공간이음’

김리나 기자 | 입력 : 2018/11/13 [16:37]

용인시는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 조성을 위해 관내 50곳 숙박업소를 생명존중 숙박업소로 지정하는 자살장소 통제사업 공간이음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 공간이음 현판시안     © 용인시

 

숙박업소서 자살하는 투숙객이 발견되는 경우가 빈번해 숙박업자들이 평소에 투숙객에게 관심을 기울여 자살 예방에 기여하도록 독려하는 사업이다.

 

사업을 위해 용인시자살예방센터와 대한숙박업중앙회 용인시지부는 지난 4월 업무협약을 맺고 참여 업소 50곳 선정을 마무리했다.

 

사업 참여업소의 숙박업자는 업소 내 자살 고위험군 발굴을 위한 생명사랑지킴이(자살예방 게이트키퍼) 교육을 받고 자살시도자 발견 시 신속하게 센터에 의뢰한다.

 

센터는 업소에 정신질환 및 자살 인식개선에 대한 교육홍보를 지원하고 숙박업자가 의뢰한 대상자 상담과 치료 지원 등 관리를 한다.

 

이를 위해 사업참여 숙박업소에는 용인시자살예방센터의공간이음현판을 부착하고 업소에 각종 자살예방 홍보물을 비치한다. 첫 현판식은 오는 20일 용인캐슬호텔에서 열릴 예정이다.

 

오두수 대한숙박업중앙회 경기지회 용인시지부장은 숙박업주가 자살예방의 중요성을 알고 생명존중 문화 확산에 기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자살예방센터 관계자는꾸준히 참가업소를 접수해 자살예방을 위한 안전망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용인관내 숙박업소는 총 170여곳이며 이중 140곳이 대한숙박업중앙회 용인지부에 소속됐다. 공간이음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관내 숙박업소는 용인시 자살예방센터나 대한숙박업중앙회 용인시지부에 신청하면 된다.

 

(문의 기흥구보건소 질병관리팀 031-324-6946,

용인시정신건강복지센터 (부설) 용인시자살예방센터 031-286-0949)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용인시, 생명존중 숙박업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