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리산 도립공원, 안전·편의 고려한 ‘명품공원’으로 개장
8일 수리산 도립공원 개장식 개최 (도내 3번째 도립공원 지정)
김리나 기자
광고

수리산 도립공원이 올 10월부터 탐방객들의 안전·편의를 위한 각종 인프라를 갖춘 새로운 모습으로 도민들을 맞는다.

경기도는 지난 8일 오후 군포시 속달동 수리산 도립공원 탐방안내소 일원서 수리산 도립공원 개장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 수리산 도립공원 제막식     © 경기도

 

이날 행사에는 김진흥 경기도 행정2부지사, 김정우 국회의원, 정윤경 도의원, 정승현 도의원, 김판수 도의원, 김원섭 부시장, 이진수 부시장, 지역주민 등 1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해 개장을 축하했다.

수리산 도립공원은 남한산성과 연인산에 이어 지난 20097월 경기도에서 3번째로 도립공원으로 지정된 곳이다.

도는 수리산이 군포·안양·안산 등 도심지역과 인접해 있고, 인근에 수리산역이 입지해 있어 수도권 등산객들이 발길이 잦다는 점을 고려, 이곳 7.04규모 면적을 대상으로 여가녹지 조성사업을 추진해왔다.

도는 이를 위해 지난 2009년부터 올해 7월까지 총 25762백만 원(국비 5432백만 원, 도비 2033천만 원)을 투입해 사업을 추진했다.

주요시설물로 탐방안내소, 화장실, 체육시설(활터 등) 등 등산객들을 위한 각종 휴양 및 편의시설물을 구비하고, 도립공원 내 납덕골과 매쟁이골 등 일원에 안전과 미관을 고려한 조경시설을 조성했다.

아울러 등산객들의 안전하고 편안한 산행을 위해 총 연장 35.24km의 생태탐방로를 정비·조성했다.

도는 특히 사업추진 기간 동안 자연훼손을 최소화하는 등 친환경적인 도립공원 조성을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는 설명이다.

▲ 김진흥 부지사 인사말     © 경기도

김진흥 부지사는 수리산 도립공원이 도심 속 일상에게 잠시 벗어나 휴식을 즐길 수 있는 여가공간으로 자리 잡길 기대한다앞으로도 지속가능한 자연공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도 차원에서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11 [01:00]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