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150명 민중당 집단입당
광주 상무금요시장 노점상인 100명 입당, 빈민 당원 확대 박차
김철민 기자
광고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150여명이 지난 4민중당에 집단 입당했다. 민중당은 그동안 시장 상인들과 함께 수협의 강제철거에 맞서 싸워왔다. 그 연대의 결실이 오늘 입당식으로 맺어지게 되었다. 신입 당원들은 당내 빈민 당원조직인 빈민민중당()에서 당 활동을 이어가게 된다.

▲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150명 민중당 집단입당     © 민중당

민중당 이상규 상임대표는 상인들의 입당을 환영하며 사태를 외면하는 박원순 시장과 현 정부, 집권여당을 규탄했다. 이 대표는 여수 수산시장을 보면 알 수 있듯, 현대식 건물만 가지고는 결코 시장이 활성화 될 수 없다박원순 시장이 당선된 첫날 구 시장을 찾았듯 이곳을 활성화시키고 살릴 수 있도록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수협과 서울시, 경찰당국이 폭력으로 우리를 짓밟더라도 결코 물러서지 않을 것이라며 상인들의 사기를 북돋웠다.
빈민민중당 소순관 준비위원장은 이제 빈민들이 당원이 되어 민중당을 이끌어가게 되었다. 우리의 문제는 민중당에서 우리가 직접 앞장서 해결해나가자.”고 집단입당의 포부를 밝혔다. 이어서 민주노점상전국연합 최영찬 위원장은 열심히 일하는 민중들이 대접받는 세상을 위해서 민중당과 함께 힘차게 투쟁하자고 호소했다.

이어서 입당원서 전달식이 진행됐다. 민중당 대표단은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담아 신입당원들에게 직접 당 배지를 달아주고 장미꽃을 선사했다.

한편 내일(5)은 광주 상무금요시장 노점상인 100명이 민중당에 집단 입당할 예정이다.

2018104

민중당 대변인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09 [14:3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노량진 수산시장 상인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