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파견·용역근로자 414명 정규직 전환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 열고 정규직 전환 협의, 2019년 1월 최종 채용 예정
이경환 기자
광고

수원시는 지난 2일 시청 재난상황실에서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를 열고, 수원시 파견·용역근로자 414명에 대한 정규직 전환을 협의했다.

 

▲ 홍사준 수원시 기획조정실장(앞줄 가운데)를 비롯한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가 협의를 마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수원시

 

이날 협의로 수원시 전체 파견·용역근로자(825) 50.2%가 정규직으로 전환되게 됐다. 411명은 사회취약계층 일자리 보전, 업무특성(전문성)에 따라 전환대상에서 제외됐다.

 

전환대상자 중 60세 미만 근로자는 정규직으로, 정년이 지난 60세 이상 근로자는 촉탁 계약에 의한 기간제 근로자로 전환할 예정이다.

 

수원시는 안정적인 고용을 보장하면서 임금 상승에 따른 재정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금체계는 직무급제, 정년은 현 정규직과 같은 60세로 정했다.

 

전환대상자 중 시설물 청소·경비직종 등 고령자친화사업근로자는 60세 이상인 경우 최대 65세까지, 65세 이상자는 전환 완료 후 연령에 따라 1~2년간 촉탁 계약 근로 형태로 고용을 보장한다.

 

이번 정규직 전환 대상자들은 별도 채용절차를 거쳐 20191월경 최종 채용될 예정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협의로 근로자들의 고용안정, 근로 조건 개선이라는 알찬 결실을 얻었다면서 향후 수원시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자부심을 느끼고 시민에게 봉사할 수 있도록 근로여건 개선을 위해 지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수원시는 지난 7월 사측 대표단, 근로자대표단, 이해관계 근로자, 외부 전문가 등 19명으로 구성된 노사 및 전문가협의회첫 회의를 개최한 후 단계적으로 협의를 진행해왔다.

 

협의회는 5차례 정기회의, 10여 차례 근로자 대표와 실무회의를 열어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방법, 전환 시기, 채용방식, 임금체계 등을 결정했다.

 

수원시는 올해 1월 정규직전환 태스크포스팀을 신설하고, 3월에는 파견용역 정규직 전환 추진계획을 수립하는 등 파견·용역근로자의 정규직 전환 협의를 준비해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05 [08:23]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파견·용역근로자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