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 ‘내러티브기사 쓰기’ 특강 개최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야기를 좋아한다”
이경환 기자
광고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지원하는 찾아가는 저널리즘 특강28일 오후 수원시정연구원 제1강의실에서 열렸다. 벌써 네 번째 특강이다.

 

이번 특강은 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대표 전철규, 경기타임스 편집국장)에서 주최했다.

 

▲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야기를 좋아한다”     © 뉴스Q

 

이날 특강에선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가 내러티브기사 쓰기를 주제로 열강을 펼쳤다.

 

자신이 취재, 보도했던 완도 무기수 김신혜 사건 그녀는 정말 아버지를 죽였나익산 약촌오거리 택시 기사 살인 사건 그들은 왜 살인범을 풀어 줬나삼례 나라슈퍼 3인조 강도 치사 사건 가짜 살인범 3인조의 슬픔등 세 기사에 담긴 뒷이야기를 풀어냈다.

 

박 기자는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2015년부터 다음 스토리펀딩에서 재심 프로젝트 3부작을 진행했다.

 

박 기자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야기를 좋아한다. 사건 이면에 담긴 이야기를 좋아한다사건을 통해 사람들의 인생이 어떻게 망가졌는지 등을 이야기로 풀어낸 것이라고 말했다. “이야기에 팩트를 녹여낸 것이라고 했다.

 

박 기자는 내러티브기사는 디테일을 살려야 한다. 묘사를 잘해야 한다사람들을 들여다보면 말로는 설명할 수 없는 것들이 있다. 그런 것들을 글로 잘 쓰면 된다고 말했다.

 

▲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지원하는 ‘찾아가는 저널리즘 특강’     © 뉴스Q

 

이번 특강은 총 7강으로 구성돼 있다. 앞으로 칼럼 쓰기(105, 성한용 한겨레 선임기자(전 편집국장)) 예산정책 실무분석(1012,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원) 스마트폰 활용 영상 제작(1026, 유승진 땅도프로덕션 대표) 등의 특강이 남아 있다.

 

한편 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은 지난해 12월 출범했다.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 오산시에 본사를 둔 지역 주간신문, 인터넷신문 등 지역언론사 23개사로 구성돼 있다. 지역언론사들 간 친목을 도모함은 물론 지역언론 문화 발전에 공헌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10/01 [19:5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