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트산업노동조합, 마트노동자 4명중 1명 “명절 연휴기간 강제노동‘
마트산업노조 1천6백여명 대상 설문조사...가장바라는 것은 ”명절 당일 휴업“
김철민 기자
광고

명절을 앞 둔 대형마트 현장이 여전히 불법부당행위가 만연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치 않는 연장근무는 물론 연장근무에 따른 수당을 받지 못하는 경우도 여전히 존재했다.

 

마트노조는 이 달 5일부터 10일까지 마트노동자 1,663명을 대상으로 명절을 앞둔 마트현장 실태파악을 위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대형마트,중소마트, SSM 노동자가 참여했고, 직영노동자 1,414, 비직영(협력업체 파견 용역) 노동자 249명이 응답했다.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 2년동안 원하지 않는 연장근무를 한적이 있는지 물었더니 419(25%)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 중 159(10%)는 연장근무에 따른 수당도 받지 못했다. 또한 명절기간 휴무 및 연차를 본인 의사대로 사용하지 못한 적이 있다는 응답자는 905(54%) 에 달했다.

 

협력업체 파견 용역 노동자들의 고통은 더 했다

명절을 앞두고 마트본사가 협력 입정업체에 부당한 요구를 하는 것을 경험한 적이 있는지를 물었더니 비직영노동자 259명 중 90(36%) 본 적이 있다고 답했다. 부당한 요구의 유형을 선택해 달라는 질문에 비직영노동자들은 직영이 해야 할 업무를 하도록 지시12141%로 압도적으로 많았고, 그 다음으로 매출실적 강요 6623% > 휴무, 연차 금지 51, 17% 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마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공통적인 바램은 <명절 당일 휴업> 이었다.

명절당일휴업이 개선되었으면 좋겠다는 응답이 858(50%)이 요구하였고 그 뒤로 인원충원 338(20%) 휴무연차사용(211(13%) 순이였다.

 

마트노조는 대형마트의 추석 대목 매출을 위해 마트 노동자가 노동법에 명시된 권리를 침해당하는 상황은 하루 이틀의 문제가 아니다. 이를 감독해야 할 노동부가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고 대책수립을 해야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9 [22:22]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