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보이지 않는 화가, 들리지 않는 음악' 주제로 제99회 수원포럼 개최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강연, 20일 오후 4시 30분 시청 대강당에서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시는 20일 오후 430분 수원시청 별관 대강당에서 보이지 않는 화가, 들리지 않는 음악가를 주제로 99번째 수원포럼을 연다. 포럼은 바이올리니스트 노엘라 씨의 강연으로 진행된다.

 

▲ 수원시, '보이지 않는 화가, 들리지 않는 음악' 주제로 제99회 수원포럼 개최     © 수원시

 

노엘라 씨는 5세에 바이올린을 시작해 미국 뉴잉글랜드 음악원(The New England Conservatory)에서 바이올린학 학·석사 학위를, 플로리다 주립대학교(Florida State University)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9년부터 한 주간지에서 동시대를 산 화가와 음악가의 작품과 삶을 비교한 칼럼 '음악과 미술의 하모니'를 연재하며 대중의 이목을 끌었다. 꾸준히 미술과 음악의 융합을 시도했다.

 

소설가가 된 바이올리니스트를 부제로 하는 이번 포럼은 강연과 공연을 결합한 렉처콘서트형식으로 진행된다. 명화(名畵)를 감상하며 들을 수 있는 풍부한 바이올린 선율이 관람객의 예술적 상상을 자극할 예정이다.

 

주요 음반으로는 국내 최초 뉴에이지 바이올린 음반 샤이닝 클라우드(Shining Cloud, 2008)’와 그림·문학을 바이올린 연주와 융합한 음반 뷰티풀 소로우(Beautiful Sorrow, 2010)’ 등이 있다. 저서는 그림이 들리고 음악이 보이는 순간(2010)이 있다.

 

수원시는 고품격 교육문화도시조성을 목표로 20107월부터 매월 사회 각 분야 명사를 초청해 수준 높은 포럼을 열고 있다. 수원포럼은 수원시의 대표적인 인문학 강연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7 [22:0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수원시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