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추억 속 가을향기 가득한 '다래기 장터' 운영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당수동 시민농장에서 개최
김리나 기자
광고

수원시 농가에서 생산한 싱싱한 농산물과 지역 수공예 작가들의 수공예품을 만날 수 있는 다래기 장터가 지난 15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4시까지 당수동 시민농장에서 열렸다.

 

▲ 수원시, 추억 속 가을향기 가득한 '다래기 장터' 운영     © 수원시

 

장터에서는 채소·과일·꽃 등 수원시 농가에서 생산한 농산물과 텃밭에서 재배한 농산물로 만든 먹거리, 자연물을 활용한 공예품 등을 판매했다.

 

자전거 타기, 모종 심기 등 시민 체험행사가 풍성하게 마련되고, 사용하지 않는 중고 물품을 이웃과 나누는 벼룩시장이 열린다. 시민농장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이 설치됐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장터에 방문하는 시민들이 소중한 추억을 만들고 갈 수 있길 바란다면서 다래기장터와 같은 도시와 농촌이 상생할 수 있는 정책을 다각적으로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수원시 농업기술센터는 도시농업 문화를 확산하고 지역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해 2016년부터 해마다 3~4차례 다래기 장터를 열고 있다. ‘다래기는 당수동의 옛 지명이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7 [15:5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