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것도 없이 부상자 질질... 삼성에 안전대책은 있는가!”
“삼성은 위기대응 매뉴얼과 안전대책을 지역사회와 소통해 만들어야”
이경환 기자
광고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4일 긴급논평을 내고, “구조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환자를 이송, 구조했다는 삼성의 해명은 거짓말임이 들통 났다”며 삼성을 강도 높게 질타했다. 삼성에 “안전은 선언이 아니라, 실천과 약속으로 이행되어야 한다”고 강하게 요구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대책위는 “다급한 상황에도 출입 카드를 찍느라 늑장을 부리고, 안전장비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은 채 구조에 투입되었다. 또한 산소마스크도 없이 현장에 출동하여, 들것도 없이 부상자를 질질 끌고 이동하는 모습은 구조의 기본조차 되어 있지 않음을 확인시켜 주었다”고 지적했다.

대책위는 2013년 불산누출 사고, 2014년 삼성전자 영통사업장 이산화탄소가 누출 사고 등을 거론하며, “이미 지난 사고가 발 빠른 대응과 안전에 대한 감각을 일깨우라는 문제의식을 던졌음에도 삼성의 부실대응은 달라지지 않았다”고 꼬집었다.

대책위는 이어 “노동자 생존과 지역주민의 안전을 위해 삼성은 위기대응 매뉴얼과 안전대책을 지역사회와 소통하여 만들어야 한다. 또한 제대로 된 구조와 위기상황에 대한 적극적 대응 방안 마련을 위해 삼성 자체소방대에 대한 점검과 지역 재난안전본부와의 소통체계, 위기대응 체계를 만들어야 한다”고 대안을 제시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7 [15:39]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성반도체, 이산화탄소 누출, 노동자 사망 사고,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