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 ‘인터뷰기사 쓰기’ 특강 개최
오마이뉴스 이민선 지역공동체부장, “인터뷰에 공식은 없다!”
김삼석 기자
광고


“인터뷰에 공식은 없습니다. 장소, 시기, 독자 대상, 매체에 따라 인터뷰 형식은 달라집니다. 가장 좋은 인터뷰는 자연스럽게 진행되는 것입니다. 인터뷰를 했는지 안 했는지 모를 정도로 물 흐르듯이 하는 것입니다.”

14일 오후 수원시정연구원 제1강의실에서 열린 ‘찾아가는 저널리즘 특강’에서 오마이뉴스 이민선 지역공동체부장이 한 말이다. 이날 특강에서 이 부장은 ‘인터뷰기사 쓰기’를 주제로 열강을 펼쳤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번 특강은 한국언론진흥재단에서 지원한다. 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대표 전철규, 경기타임스 편집국장)에서 주최했다.

 

이 부장은 인터뷰 방법에 대해 △대면인터뷰 △전화인터뷰 △서면인터뷰 등이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이 부장은 “우선 인터뷰이를 무장 해제부터 시켜야 한다”고 전제한 뒤, “처음부터 취재수첩을 꺼내 들거나 녹음기를 들이대면 취재원은 바짝 긴장해서 좀처럼 마음의 문을 열려고 하지 않는다”며 “신변잡기 같은 쉬운 얘기부터 시작해서 서서히 분위기가 무르익으면 녹음기를 켜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이 부장은 언론인은 ‘다르다’와 ‘틀리다’의 차이를 구별할 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언론인은 ‘다르다’와 ‘틀리다’를 구별해서 써야 한다”며 “이 차이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철규 대표는 “이번 특강은 인터뷰기사를 쓰는 데 있어 인터뷰 전부터 후까지 중요한 것이 무엇인지 다시 한번 확인하는 자리였다”며 “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 회원사 기자들의 인터뷰기사 쓰는 역량이 한층 강화되었을 것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번 특강은 총 7강으로 구성돼 있다. 지난 7일 ‘스트레이트기사 쓰기’ 특강이 열렸다. 앞으로 △기획기사 쓰기(9월 21일, 류이근 한겨레21 편집장) △내러티브기사 쓰기(9월 28일, 박상규 진실탐사그룹 셜록 기자(전 오마이뉴스 기자)) △칼럼 쓰기(10월 5일, 성한용 한겨레 선임기자(전 편집국장)) △예산정책 실무분석(10월 12일, 이상민 나라살림연구소 연구원) △스마트폰 활용 영상 제작(10월 26일, 유승진 땅도프로덕션 대표) 등의 특강이 남았다.

한편 수원·화성·오산통합기자단은 지난해 12월 출범했다. 경기도 수원시, 화성시, 오산시에 본사를 둔 지역 주간신문, 인터넷신문 등 지역언론사 23개사로 구성돼 있다. 지역언론사들 간 친목을 도모함은 물론 지역언론 문화 발전에 공헌함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지원하는 ‘찾아가는 저널리즘 특강’. ⓒ뉴스Q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7 [15:37]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