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국제다큐영화제 10주년 포럼. ‘당신에게 듣습니다’
‘DMZ국제다큐영화제 현안과 비전’ 포럼, 9월 19일(수) 오후 5시 일산동구청 대강당에서 개최
김리나 기자
광고

10DMZ국제다큐영화제가 영화제 10주년을 맞아 ‘DMZ국제다큐영화제 현안과 비전포럼을 19일 오후 5시 고양시 일산동구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

▲ DMZ국제다큐영화제 10주년 포럼. ‘당신에게 듣습니다’     © 경기도

이번 포럼은 DMZ국제다큐영화제의 지난 10년을 영화인과 함께 돌아보고, 영화제의 변화와 도약을 위한 현안을 듣는 공개토론의 장이다.

다큐영화 제작지원과 지속적인 순회상영, 교육 사업을 통한 다큐멘터리 대중화와 영화제가 가진 한계점과 해결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은 2부로 나뉘어 진행되는데 1부 주제는 영화제 전반에 관한 공통현안과 영화상영’ ‘영화제 조직 및 제도’ ‘담론 및 행사’ ‘다큐멘터리 선순환 구조등이다. 주현숙(‘공동의 기억:트라우마공동감독), 마민지(‘버블패밀리감독), 조소나(‘말해의 사계절프로듀서) 한경수(‘님아 그 강을 건너지 마오프로듀서), 이승민(평론가), 황혜림(서울국제음식영화제 프로그래머)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주제별 토론을 이끈다.

2부는 토론 결과와 제안사항 발표에 이어 홍형숙 집행위원장, 정상진 부집행위원장, 영화계, 영화제 관계자와 함께 DMZ다큐영화제의 현안과 비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포럼에서 협의된 주요 논의사항은 토론 다음날인 20일 영화제 폐막식에서 발표된다.

DMZ국제다큐영화제의 다음 10년을 준비하는 이번 포럼은 영화제의 발전을 위한 목소리를 가진 누구에게나 열려 있다. 포럼 참가 신청은 영화제 홈페이지(www.dmzdocs.com)을 통해 무료로 가능하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5 [01:06]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