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은 살리고, 오산시 23만 시민과 소통·공감하는 환경의 날 행사 개최
김리나 기자
광고

오산시(시장 곽상욱)는 지난 9일 맑음터 공원 분수광장에서 오산시장, 오산시의회의장, 환경단체, 시민 등 1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환경의 날 오산시민 한마당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환경은 살리고, 오산시 23만 시민과 소통·공감하는 환경의 날 행사 개최     © 오산시

곽상욱 오산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경제발전과 환경보전, 사회통합이 공존하는 지속가능 발전 등 앞으로 환경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으며, 올해환경의 날행사 주제는 과거 어느 때보다 환경과 환경보전의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만큼 환경 실천 목표인 ‘1회용품 사용 줄이기로 선정했다.

 

 

한편, 환경의 날은 1972UN 27차 총회에서 인간 환경회의개막일인 6. 5일을 세계환경의로 제정하였으며, 우리나라도 65일을 법정기념일인 환경의 날로 제정하였고, 오산시는 1996년부터 매년 환경의 날 기념행사를 실시해 왔으며, 올해는 제76.13 전국동시 지방선거가 있어 시기를 늦추어 오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가 주관하고 환경단체가 함께 하는 환경의 날 오산시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하여 환경의 날을 기념하고 개인과 지역사회의 환경운동을 장려하기 위한 문화행사를 진행하였다.

 

2부 행사에서는 2018년을 1회용품 사용줄이기 원년의 해로삼아 민··학 협력을 통해 1회용품 사용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자는 선포식을 개최하고 생태하천인 오산천에 외래종 물고기 퇴치활동으로 베스 낚시대회를 실시하여 베스 100여마리를 퇴치하고 자연보호 오산시협의에서는 오산천에 미꾸라지 5000마리를 방류하여 깨끗하고 청정한 하천을 만들고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과 인식을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상식을 풀어가는 환경 골든벨이 열렸다.  

또한 부대행사로 자연물 작품 만들기, 재활용품인 우유팩을 이용한 연필꽂이 만들기와 폐종이를 이용한 재생종이 만들기 등 체험부스를 설치 운영하고 찾아가는 녹색 나눔장터, 업사이클 순환과정, 작은 지구 만들기, 재활용 분리수거 방법 등의 교육을 통해 자원순환 방법을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으며 행사장 내에서는 환경단체의 주도로 다양한 체험 및 전시·홍보 프로그램이 운영되었다.

 

심흥선 환경과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이 환경보전의 소중함과 환경적 가치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하고 생활 속에서 작은 실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앞으로도 환경단체와 시민들이 오산의 희망찬 미래와 23만 시민의 행복을 추구하는 환경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 할 수 있는 소통·공감의 장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라고 말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14 [20:01]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