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화성갑지역위, 수원전투비행장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철회 촉구
김철민 기자
광고
 
▲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철회 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회 기자회견. ⓒ뉴스Q

더불어민주당 화성(갑)지역위원회(위원장 김용)는 4일 오전 경기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원전투비행장 화성호 예비이전후보지 선정 철회를 촉구했다.

김용 위원장은 “국방부가 언제까지 화성서부 주민에게 심적, 경제적 고통을 가중시킬 것인가”라며 “수원시도 더 이상 전투비행장 이전을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또한 “이제는 결자해지해야 하는 시점”이라며 “수원시가 지역 간 갈등을 유발하는 수원전투비행장 이전건의서를 철회해 줄 것”을 촉구했다고 뉴스Q가 보도했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한 경기도의회 오진택 의원은 성명서를 통해 “지난 2년 동안 화성서부 주민들이 생업도 접어놓고 국방부 앞에서 집회를 하면서 수차례 반대 의견을 표출했다”며 “수원시가 마치 화성에서 찬성이 대세인 것처럼 왜곡된 여론을 전파하면서 지역갈등을 부추겼던 비신사적 행위가 있을 때에도 화성시민은 이를 평화적으로 저지해 왔다”고 말했다.

오 의원은 이어 “전투비행장을 수원에서 화성으로 이전하는 것은 고통의 연쇄적 전이에 불과할 뿐”이라고 일갈했다.

화성시의회 최청환(우정·장안·팔탄) 의원은 “화성호 인근은 해무가 심할 때는 5미터 앞도 제대로 보이지 않는 곳”이라며 “전투비행장은 맞지 않는 곳”이라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이어 “국방부가 지난 2016년 8월 화성호를 수원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로 발표했고, 이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기간 중에 절차적 민주성과 화성주민의 반대의견을 무시하면서 감행된 일”이라고 질타했다.

최 의원은 또한 “예비이전후보지로 선정된 화성호는 ‘군공항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제5조 1항 군공항 예비이전 후보지 선정요건인 군사작전 적합성 6개, 공항입지 적합성 7개 등 총 13가지 조건을 만족해야 하지만, 이미 부합하지 않는다는 전문가의 의견이 나와 있다”고 확인했다.

특히 최 의원은 “예비이전후보지로 지목된 이 땅은 28년전 화성호를 간척할 당시 농림부가 농어민에게 돌려주기로 약속된 땅임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민주당 화성갑지역위 김용 위원장, 안희만 팔탄면협의회장, 경기도의회 오진택 의원, 화성시의회 박연숙, 최청환 의원 등이 참석했다.



 
광고
배너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8/09/08 [08:38]  최종편집: ⓒ 수원시민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화성시, 수원전투비행장, 국방부, 비행장이전반대, 공군제10전투비행단 관련기사목록
위로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